정의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별감찰관보 등에 대한 법무부의 자동퇴직 요청은 관계법령 위반한 직권남용 행위 ”ㅣ노회찬
 
편집부 기사입력  2016/09/28 [11:32]

-“법무부의 특별감찰관보 등 퇴직 요청은 미르, K스포츠 재단설립 의혹과 우 수석 비위행위 밝히는 국감 무력화 시도”

-“10월 14일 법사위 종합감사에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일반증인 출석하도록 추진할 것”

 

정의당 노회찬 의원은 오늘(28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갖고 “법무부의 특별감찰관 국정감사 실시를 방해하는 입장을 밝힌 것은 직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 수리 이후 특별감찰관보와 감찰담당관의 일괄 퇴직을 인사혁신처에 요청했다.

 

노 의원은  “법무부의 요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30일 특별감찰관 국정감사에 출석할 기관증인이 없어져 국정감사가 무산된다”며 “법무부의 이러한 법 해석과 퇴직요청은 직권남용에 해당된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노 의원은 “현행 특별감찰관법 시행령 제5조에 따르면 특별감찰관이 사고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으면 특별감찰관보가 그 직무를 대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이렇게 명백하게 특별감찰관법 시행령에 직무대행 규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법무부의 이렇게 황당한 법 해석을 내놓은 것은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설립, 우병우 수석에 대한 감찰 관련 국정감사를 무력화시키려는 정치적 의도가 깔린 것”이라며, “법을 공정하게 집행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할 법무부가 직권남용을 통해 청와대의 홍위병으로 나선 것이나 마찬가지다”고 법무부를 비판 했다.

 

끝으로 노 의원은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법사위의 10월 14일 종합감사에 일반증인으로 채택해 청와대가 감추려고 하는 미르와 K스포츠 재단설립 의혹, 우병우 민정수석의 비위행위에 대해 증인심문을 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1. 노회찬 의원 (2016. 09. 28. 11:30)
(1)“특별감찰관보 등에 대한 법무부의 자동퇴직 요청은 관계법령 위반한 직권남용 행위 ”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9/28 [11:32]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회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2월 23일 황교안 권한대행, 노동당 제출 '특검 수사기간 연장 촉구서' 수령 거부 / 조승일 기자
임은정 검사, 무죄를 무죄라고 소신 굽히지 않았다 / 김태희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윤종오·김종훈 의원, 공동논평 '조선소 하청노동자 또 사망, 이제는 끊어야 한다' / 김동수 정치부장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