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병훈 의원, “인천시·서울시 원문정보공개 최하위건 기록 밝혀”
 
김동수 보도국장 기사입력  2016/09/27 [08:36]

 소병훈 의원, “인천시·서울시 원문정보공개 최하위건 기록 밝혀 

- 행정의 효율성·투명성·공정성 확보해 국민에게 만족도 주어야 -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업무 수행 중 생산·접수하여 보유·관리하는 정보를 원문으로 국민에게 공개함으로써, 국민의 알권리 증진 및 투명한 행정을 실현하겠다는 취지의 원문정보공개제도(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8조의 2)가 아직은 정착단계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     © 편집부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갑)이 행정자치부로부터 제출받은 금년도 7월 말 중앙행정기관 및 광역·기초자치단체 원문정보공개현황을 보면, 중앙행정기관 공개율 45.6%, 광역시·75.2%, ··구가 67.7%로 집계됐다.

 

수사·치안, 외교·안보 등의 업무특성상 비공개 정보가 많더라도 중앙행정기관의 원문 공개율이 지자체에 비해 턱 없이 낮은 수준이다. 원문공개 최하위는 대검찰청 3.6%, 감사원 7.2%, 외교부 14.3% 순이다.

 

광역시·(75.2%)의 경우 소통과 투명한 시정이 브랜드인 인천시와 서울시가 각각 56.2%62.3%로 전국 평균에 훨씬 못 미치는 최 하위권을 기록하고 있어, 각각 95.6%92.0%의 원문공개율을 보이고 있는 울산시, 충남도와 대조를 이루었다.

 

··구별(67.7%)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226개 시··1위는 전남 완도군으로 95.4%를 기록했으며, 뒤이어 전남 보성군 94.1%, 전남 장흥군 93.7%, 전남 영광군 92.2%, 전남 해남군 92.0%, 전남 장성군 89.9%, 경남 고성군 89.8%, 전남 고흥군 89.3%, 서울 금천구 88.8%, 전남 여수시 88.1% 순으로 나타났다. 전남이 상위 10위권 중 8곳을 차지하며 투명행정에 가장 가까이있었다.

 

하위 10위권은 경기 군포시 30.1%, 서울 동작구 34.6%, 강원 원주시 34.5%, 의정부시 37.6%, 인천 옹진군 37.8%, 경남 사천시 40.3%, 인천 남구 42.7%, 강원 평창군 43.1%, 울산 남구 43.3%, 경남 합천군 43.4% 이다.

 

상위 1(95.4%)와 하위 1(30.1%)의 정보공개율이 65.3%p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소병훈의원은 그동안 공무원 조직의 폐쇄성과 불투명성으로 인해 국민들로부터 많은 질타를 받아온 것이 사실이다라고 밝히며, “정보공개법이 정한 테두리 안에서 국민의 알권리 확대 및 행정의 투명성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9/27 [08:36]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병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정원앞 노동계 블랙리스트 노조파괴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기자회견 / 강동진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윤종오·김종훈 의원, 공동논평 '조선소 하청노동자 또 사망, 이제는 끊어야 한다' / 김동수 정치부장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2월 23일 황교안 권한대행, 노동당 제출 '특검 수사기간 연장 촉구서' 수령 거부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