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발전5사 출자한 집단에너지사업체, 최근 "누적손실액 1,700억 웃돌아 "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6/09/23 [14:56]
▲ SK E&S의 발전·LNG사업의 성공사례로 꼽히는 전남 광양의 케이파워발전소     © 김진혁 기자

 

-남동발전 710억 투자한 현대에너지 876억 손실 최고

-이어 서부발전 투자한 청라에너지 440억 손실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하 발전5사)가 사업다각화와 안정적 수익원 확보를 위해 진출한 집단에너지 사업에서 막대한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을)     ©김진혁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을)이 발전5사, 국회예산정책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발전5사의 8개 집단에너지사업 출자회사는 2013년 ~ 2015년까지 1,732억원의 당기 순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들어 났다.

 

손실액은 2013년 580억원에서 2014년 467억원으로 다소 감소했다가 2015년 690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남동발전이 710억원을 출자한 현대에너지는 2013년 416억원, 2014년 162억원, 2015년 297억원 등 총 876억원을 기록해 가장 많은 손실을 봤다. 뒤이어 서부발전이 500억원을 출자한 청라에너지가 44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국회예정처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지역난방공사를 제외한 대부분의 집단에너지사업자들은 대체적으로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는 일반적인 현상으로 볼 수도 있으나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기판매보다 열판매가 많은 사업일수록 열수요가 어느 정도 이상 확보만 되면 전기판매사업보다 안정적’이라고 했다.

 

발전5사가 출자한 집단에너지사업의 손실이 일반적인 현상으로만 볼 수는 없다는 지적이다.

남동발전의 현대에너지는 수익성 검토 당시 예측한 증기판매량에 비해 실제 실적이 50%에 불과하고, 서부발전의 청라에너지 역시 분석 당시보다 이용률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중부발전은 감사원으로부터 사업타당성을 확보할 수 있는 열 수요처를 확보하지 않고 출자하여 열 공급단가가 원가보다 낮아 경영성과가 악화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받기도 했다.

 

박정 의원은 ‘철저한 분석 없는 출자로 발생한 손실분은 전기요금에 반영될 수밖에 없고, 결과적으로 국민들에게 손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출자회사 신규투자 시 보다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