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외공관 41곳, 4년 이상 감사무풍지대”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6/09/08 [14:05]

 - 매년 100여건 지적사항에도 불구하고, 감사를

    받지 않은 공관 41곳에 달해

  캐나다, 뉴질랜드, 헝가리 등 41곳의 재외공관이 4년 이상 외교부 자체감사를 단 한 차례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     ©김진혁 기자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외교통일위원회)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재외공관별 감사 실시 현황’ 자료를 살펴보면, 올 8월말을 기준으로 총 183개 재외공관 중 5년 이상 자체감사를 받지 않은 공관은 15곳, 4년 이상 26곳 등 모두 41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는 「외교부 자체감사규정」을 통해 재외공관에 대해 2년 내지 4년마다 정기감사를 실시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감사결과 사안의 경중에 따라 변상명령, 징계·문책, 시정, 주의, 개선, 권고·통보, 고발 등의 감사결과 조치의견을 처분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11년 226건, 2012년 147건, 2013년 104건 등 2010년 이후 올 7월말까지 7년간 총 735건의 조치의견 처분이 이뤄졌다. 이는 연평균 105건에 달하는 적지 않은 수치이다.

  

박주선 부의장은 “매년 감사를 통해 100여건 이상의 시정조치 처분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외교부 스스로 정한 규정조차 위반한 채 장기간 감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재외공관이 있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하며, “재외공관 감사를 통해 공관의 어긋난 행정이나 절차 등을 개선할 수 있고, 이를 통해 해외에 있는 우리 국민과 여행객들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만큼 정확한 감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9/08 [14:05]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박주민 의원,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및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 제정안' 발의 / 조승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문재인 정부에 묻는다. 사법시험 폐지,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ㅣ오신환 의원 / 편집부
윤재옥의원「공인탐정법」제정 법률안 대표발의 / 김동수 보도국장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박남춘의원「데이트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법률안 대표발의 / 김동수 보도국장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