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비정규직 노동자 국가정보원 불법 선거개입 사태 시국선언

김나라기자 | 입력 : 2013/09/21 [17:19]
8월 22일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국가정보원 불법 선거개입 사태에 대한 시국선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이 있었다.
 
▲      ©김나라


이날 자리에는 이마트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삼성전자서비스 불법고용 근절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등 25개 비정규직 단체가 함께 하였으며 기자회견에서 불법 선거개입 사태에 연류된 국정원을 규탄했다.
 
이들은 시국선언에서 국가정보기관의 대선 개입을 "민주주의를 파괴한 부정선거" "국정원의 정치 개입 사건은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외압으로 수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국정원은 국민들의 비판을 무마하기 위해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유출하는 등 불법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고 비판했다.
 
또한 "국정조사도 국민들의 공분만 자아냈을 뿐 제대로 된 진상규명은 이뤄지지 않은 채 곧 막을 내리려 하고 있다" 며 "노동자들은 이 같은 상황을 묵과하지 않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