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앗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근혜정부, 세월호 유가족으로부터 '권력' 오용, 남용 고발당해
끈질긴 박근혜정부의 세월호 수사방해 의혹 언제까지?
 
김태희 기자 기사입력  2016/01/26 [15:04]

정치권이 제 할일도 하지 못하면서 밥그릇 싸움에 여념이 없을 때 박근혜정부가 세월호 유가족들의 가슴을 또한번 멍들게 했다.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보수단체 대표에게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고발하도록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유가족이 해당 공무원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돌입했다.

 

▲ 박근혜정부의 세월호 유가족 음해에 대한 고발 기자회견     © 김태희


또 유가족과 시민단체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를 둘러싼 다른 활동 방해 의혹에 대한 법적 조치 등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인것으로 알려졌다.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2014년 11월7일 국회가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하고 특조위가 구성된 이후 1년 가까이 아무 일도 못하게 하는 방해 시도가 이어져왔지만 유가족들은 긴 시간 참아왔"며 "하지만 더 이상 유가족은 이러한 행동을 묵과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유 집행위원장은 "2014년 여름 국회에서 특별법 제정을 위해 싸우고 여기저기 읍소했던 것처럼 지금 이 순간부터는 다시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행위를 낱낱이 밝히기 위한 행동에 나설것"이라 밝히고 "처음부터 강력한 조사권이 결여된 특별법의 근본적 한계를 극복하지 못할 경우 법 개정은 물론 다른 행동에 즉시 돌입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고, 오늘이 바로 그 시점이라고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유가족은 법률대리인 박주민 변호사를 통해 해수부 임모 과장과 연모 실장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되었다고 밝혔다.


친새누리당 성향의 단체인 <태극의열단> 오성탁 대표는 "임모과장이 유가족을 고발하라는 전화를 받고 2~3일 뒤 고발했다"고 폭로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1/26 [15:04]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민들은 문재인에 속으면 안돼" 사시존치 고시생들 강력 규탄 / 조승일 기자
단 한번도 이뤄내지 못한 '적폐청산' "이재명은 합니다" 이재명캠프 지지호소 / 조승일 기자
이선애 헌법재판관 후보 과거‘도가니법’무력화 소송 주도 / 김진혁 기자
'전두환의 표창장' 문재인캠프는 '가짜뉴스' 문재인은 '자랑뉴스'ㅣ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 김나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공정성 배재'로 '시끌' / 강동진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장기표, '문재인' "정계에서 퇴출되어야 마땅" 이유 조목 조목 밝혀 / 조승일 기자
국민 등골 뺀 '담뱃세' '암 등 주요질병' '100% 국가책임'으로 / 박마리 기자
알 권리와 취재의자유, 그리고 위험의 외주화 / 김진혁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