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report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월호 유가족들 영정안고 광화문까지 도보행진
정부는 제멋대로 특별법 시행령 폐기하라!
 
김태희 기자 기사입력  2015/04/04 [23:56]


세월호 특별법이 침몰한다! 구하라!

4월 4일 안산에서 광화문까지 유가족들 1박2일 도보행진

 

지난 330일부터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유가족들은 416시간 농성을 시작했다.


정부가 유가족에게 사전에 알리지도 않고 멋대로 예고한 특별법 시행령이 46일에 발동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시행령 폐기 서명을 받으며 42일에 유가족 52명이 머리를 깍는 삭발식을 결행한 뒤 세종대왕상 앞에는 피켓을 안고 잠드는 유민아버지, 세종대왕상 뒤 잔디밭쪽에 민우아버지, 광화문 앞에는 영석아버지가 세군데로 나뉘어 지난 30일부터 찬 길바닥에서 지내고 있다.
44일 유가족들은 상복을 입고 아이들 영정 사진을 든 채 안산에서 광화문까지 시행령 폐기 촉구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 단원고에서 안산 시청으로 걸어가는 도보행진단     © 김영준

 


유가족들 300여 명은 상복차림에 영정을 들고 맨앞에서 행진을 했으며 시민단체 회원과 일반시민들 1000여 명이 뒤를 따라 안산 합동 분향소를 출발했다.


이들은 광명장애인 종합복지관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서울 여의도 국회를 거쳐 12일간 여정으로 5일 오후5시 서울 광화문에 도착해 촛불문화제에 참가한다.

 

▲ 월피동에서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갖고 있다     © 김영준
▲ 부곡동 공원에서 점심 시간     © 김영준
▲ 아이들이 있는 하늘공원을 지나고 있다   오후2시 경  © 김영준
▲ 수암동에서 잠시 휴식 시간 오후 2시 40분 경     © 김영준
▲ 광화문에서 만나기로 해요     © 김영준
▲ 도보행진단을 따라 함께 걷는 시민들의 수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 김영준
▲ 안양 축산물 도매시장에서 휴식 오후 5시     © 김영준
▲ 광명시장애인복지관 도착 오후 7시 지나     © 김영준
▲ 광명시 장애인 복지관에 도착해 저녁식사 오후8시     © 김영준

 

  

사진 제공 : 김영준(의정부세월호대책위원회)

글 : 김태희 기자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 관련 정부 협의 경과 


세월호특별법의 취지를 정면으로 위배하고, 진상규명을 바라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국민의 여론에 역행하고 있는 시행령을 일방적으로 공표하려는 정부의 태도에 강한 우려를 표명합니다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시행령의 당사자로서 현재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중인 시행령 입법을 분명하게 반대해 왔고, 우리가 공식적으로 제출한 안을 존중해 줄 것을 수차례 요구해 왔습니다. 그러나 정부로부터 아무런 대답이 없고 시행령 예고는 월요일 끝나게 됩니다. 

 

최근 세월호 유가족들은 시행령 철회를 요구하며, 청와대 입구에서 철야를 하고, 광화문에서 농성을 하고, 급기야는 자식 잃은 부모들이 그 이유를 알게 해 달라고 삭발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신문과 방송은 매일 기사와 사설 등을 통해 정부 시행령의 문제점을 지적해 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정부가 국민적 여론을 경청하고 있다고 보았습니다

 

어제 오전 해양수산부 관계자로부터 시행령 관련 만남 요청이 있었습니다. 우리는 정부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달해 달라는 것이 기본입장이었으나, 가족들의 완강한 거부와 행동, 여론의 추이들을 볼 때 정부의 입장 변화를 기대했고, 또한 우리 역시 정부기관이라는 점에서 관련 기관의 대화 요구에 응하여 원만하게 문제를 해결할 책임을 외면하기 어려워,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대화에 임했습니다. 

 

그러나 대화의 내용은 실로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정부 측은 입법예고안이 가진 총체적인 문제점에 대한 인식도 없고, 특조위 시행령안을 수용할 의지도 없이, 단순히 일부 조문이나 자구의 수정을 언급할 뿐이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는 정부 측의 현실 인식이 특조위나 유가족은 물론 일반 국민과도 크게 동떨어져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책임 있는 정부 기관의 자세로서는 믿기 어려운 태도였으며, 정부 관계자가 특조위 관계자를 만나자고 한 이유가 무엇인지 이해할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결국 우리는 입법예고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특조위 시행령안의 수용을 촉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이들이 우리 곁을 떠난 지 벌써 1주기가 다가옵니다. 그럼에도 그 아이들이 왜 그렇게 되었는지 속 시원히 대답할 수 없음이 부끄럽습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진상규명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현재 예고된 시행령을 철회하고, 우리 특조위에서 제출한 시행령안을 채택해 주시길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201544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4/04 [23:56]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민들은 문재인에 속으면 안돼" 사시존치 고시생들 강력 규탄 / 조승일 기자
단 한번도 이뤄내지 못한 '적폐청산' "이재명은 합니다" 이재명캠프 지지호소 / 조승일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전두환의 표창장' 문재인캠프는 '가짜뉴스' 문재인은 '자랑뉴스'ㅣ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 김나라 기자
이선애 헌법재판관 후보 과거‘도가니법’무력화 소송 주도 / 김진혁 기자
장기표, '문재인' "정계에서 퇴출되어야 마땅" 이유 조목 조목 밝혀 / 조승일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공정성 배재'로 '시끌' / 강동진 기자
국민 등골 뺀 '담뱃세' '암 등 주요질병' '100% 국가책임'으로 / 박마리 기자
입법부 존재가치 훼손할 '규제프리존법' 4당 협상 규탄,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