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시민단체. '개헌' 국민적 역량과 염원, 정치권이 저버려서는 안 돼

나라살리는 헌법개정 국민주권회의 등 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7/12/21 [10:31]

 오늘 정론관에서 개헌을 바라는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어, "개헌의 불씨는 살려야 한다"라고 말하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헌정사상 초유의 명예혁명을 성공시킨 국민적 역량과 염원을 정치권이 저버려서는 안 된다"며 정치권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했다.

 

▲ 정치권에 '개헌특위 연장'을 촉구하며 개헌의지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일동     © 편집부

 

이들은 "현재 개헌시점을 두고 첨예하게 벌어지고 있는 여야간 공방의 1차적 책임은 지난 대선당시 지방선거 동시실시를 약속했던 '홍준표 대표와 자유한국당'이 져야 한다"고 지적하고 이어, "대국민 약속을 유,불리에 따라 손바닥 뒤집듯 하는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는 "'개헌일정의 합의없는 특위연장은 돈과 시간의 낭비'라며 특위활동 시한을 막고 있는 태도는 개헌을 염원하는 국민적 기대와는 동떨어져 있다"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이 기자회견은 '나라살리는헌법개정 국민주권회의', '주권자전국회의',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씨알의 재단'이 함께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