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반값등록금 보도통제, “종북좌파“ 색깔론 입힌 이명박과 국정원, 청년들은 분노한다!!

강동진 기자 | 입력 : 2017/11/22 [13:02]

청년참여연대,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2012년 총선·대선을 앞두고 청년들의 반값등록금 집회를 막기 위해 이명박 정권에서는 국정원이 보도 통제에 나서고 방송사들은 동조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청년들이 절박한 심정으로 진행한 반값등록금 요구에 대해서 종북좌파라며 구시대적 색깔론을 입히는 파렴치한 짓을 저질렀다며, 이명박 정권하의 국정원, 방송사 부역자 등 반값등록금 보도통제와 관련자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 및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하였다.

 

 

▲     ©강동진 기자

 

 

경향신문의 19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2011년 지상파 3사와 보도채널 2곳에 반값등록금 집회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정원의 요구에 방송사들은 반값등록금 집회를 종북좌파 시위등으로 규정지으며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 드러났고, 2012년 총선·대선을 앞두고 확대되던 반값등록금 집회를 막기 위해 국정원이 보도 통제에 나서고 방송사가 동조한 것이라고 하였다.

 

20082월 참여연대를 비롯해 경제적으로 궁지에 몰린 청년들은 절박한 심정으로 반값등록금 운동을 했다. 그래서 청년학생, 학부모, 전국 500개 이상의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등록금 대책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전국 네트워크(이하 등록금 넷)’을 결성하고, 불투명한 등록금 산정, 과도한 적립금 적립, 비민주적인 등록금심의위원회 설치 등 등록금과 관련해 다양한 문제제기와 법적·제도적 해결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온갖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반값등록금 운동은 고등교육 비용을 개인이 온전히 부담하는 것은 부당하며, 정부가 대학의 공공적 운영을 감시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하였다.

 

이에 이명박 정권 국정원의 몰상식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을 받은 대학생은 2010~2016 사이에 321만 명이며, 대출금액은 94363억 원이나 된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많은 청년들이 과도한 등록금을 채우기 위해 대학 등록을 연기하거나 포기한 채 열악한 청년 노동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또 청년 실업은 최악의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검찰은 이명박 전 정권 국정원의 반값등록금 운동 방해와 관련해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고 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하였다.

 

▲ 출처;  오마이뉴스  지난 2011년 8월 12일 반값등록금 실현을 요구하며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기습시위를 벌인 한 대학생이 "이병박 정부 퇴진"을 외치며 울부짖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