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강석진 의원, 5년 사이에 아동학대 3배 증가, 하루 50명 꼴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09/27 [14:30]

강석진 의원, 5년 사이에 아동학대 3배 증가, 하루 50명 꼴

 

- 아동학대 75%이상이 친부모에게서 발생 -

 

2012년부터 2016년 까지, 최근 5년간 아동학대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하루에 50명의 어린이가 학대받는 것으로 나타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 강석진 의원     ©편집부

강석진 의원(자유한국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군)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53천 여 건의 아동학대가 발생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도 학대행위자 유형을 살펴보면, 친부 8,257(44.5%)와 친모 5,901(31.8%)에게서 받은 학대가 전체의 75%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아동학대가 20126,403건에서 201618,573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고, 아동학대의 대부분이 친부모에게서 이루어 졌다는 점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인 강석진 의원은 친부모에게 학대받는 아이가 없도록 피해아동 보호 특별법 제정, 아동학대 예방, 실태조사, 예방교육실시, 신고의무자교육 등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가정 내의 아동학대가 근절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지 못한다면 아동학대는 지속적으로 나타나게 될 것이며, 이는 미래 사회에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