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덕흠의원「기초연금법」일부개정 법률안 대표발의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09/25 [14:08]

 박덕흠의원기초연금법일부개정 법률안 대표발의

 

- 공무원연금 수령자라도 빈곤한 노인이라면 기초연금 받을 수 있게 해야 -

- 퇴직공무원의 배우자까지 기초연금 수급권을 제한한 것은 너무 가혹 -

 

 

 

▲ 박덕흠 의원     ©편집부

박덕흠의원(자유한국당, 국회국토교통위원회)2017925공무원연금을 수령한 노인이라도 소득수준이 낮으면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기초연금법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이번 개정안은 퇴직 공무원이 생계형창업, 자녀결혼, 병원비용, 대출상환 등 불가피한 지출을 위해 직역연금(공무원연금사립학교교직원연금군인연금별정우체국직원연금 등 특정 직업 또는 자격에 의해 연금수급권이 주어지는 연금)을 일시금으로 수령하고, 노후에 별다른 소득이 없는 경우에 한해 직역연금 대상자에 대해서도 기초연금을 지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현행법은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는 65세 이상인 노인에 대하여 기초연금을 지급하도록 하면서도 직역연금 수급권자와 그 배우자에 대해서는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기초연금을 지급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기초연금이 보편적 노후소득보장 제도로서의 성격을 강조하면서도 직역연금 수급자라는 이유만으로 소득 수준과 무관하게 일괄적으로 기초연금 수급권을 제한하는 것은 제도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직역연금 수급자의 배우자라는 이유만으로 수급대상에서 제외되는 법 규정은 평등권, 형평성 위반의 소지가 많다는 지적이 있었다.

 

박 의원은 연금 수급자의 평균 소득수준이 높다면 소득인정액 기준에 따라 자연스럽게 기초연금 대상에서 제외되므로 국민의 법 감정에 배치되지 않으면서도 경제적으로 고통 받고 있는 노인들을 보호할 수 있는 순기능이 있다고 발의배경을 설명했다.

 

이 법안은 박덕흠 의원을 비롯한 경대수, 김성찬, 박맹우, 박명재, 원유철, 유기준, 이장우, 정용기, 함진규, 홍문종, 홍문표 의원 등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