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기영 중용한 문재인 정부, 황우석에게 면죄부라도 줄 셈인가ㅣ양순필 수석부대변인

오미정 기자 | 입력 : 2017/08/08 [13:59]

국민의당 양순필 수석 부대변인은 오늘(2017. 08. 08.) 국회 정론관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국민의당 양순필 수석부대변인     © 편집부

박기영 중용한 문재인 정부, 황우석에게 면죄부라도 줄 셈인가
‘황우석 사태’에 책임을 지고 2006년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에서 물러났던 박기영 교수가 문재인 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으로 화려하게 컴백했다.

 

박기영 교수가 본부장에 임명된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새 정부에서 신설된 차관급 조직이다. 국가 연구개발 사업에 대한 예산 심의와 조정 권한을 갖는 과학정책 컨트롤타워로 꼽힌다. 박 본부장의 부적절한 과거 행적으로 볼 때 과연 그가 이런 역할을 수행할 자격이 있는지 우려와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박기영 본부장은 논문 조작과 난자 매매 등 연구 윤리 위반으로 우리 국민과 과학계에 충격과 국제적 망신을 안긴 황우석 사태에 책임이 있는 인물이다. 박 본부장은 당시 황우석 교수 논문에 공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황 교수에게 연구 예산을 지원하는데 영향력을 행사하고 한편으론 황 교수로부터 연구비 2억5천만 원을 받기도 했다. 그럼에도 사태가 불거진 후 공식 사과도 없이 청와대를 사직한 후 곧바로 대학 교수로 복귀했다.

 

박기영 본부장 임명은 책임을 져버린 ‘황우석 고양이’에게 과학기술의 미래라는 생선 가게를 맡긴 꼴이 아닌지 우려스럽다. 문재인 정부가 박기영 본부장을 중용해 황우석 교수에게 면죄부라도 줄 셈인지 묻고 싶다.

 

박기영 본부장이 참여정부 청와대 출신이고 문 캠프에서 정책 자문을 했다는 이유로 정부 요직에 다시 임명된 것이라면 결코 바람직한 인사가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 주변에 4차 산업혁명 시대 과학기술 정책을 이끌 인재가 이렇게 없는지 개탄스럽다.

 

3. 양순필 수석부대변인 2017. 08. 08. 13:50
박기영 중용한 문재인 정부, 황우석에게 면죄부라도 줄 셈인가

 

<<동영상 보기>>

https://youtu.be/L1_jQ-fk-5c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