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기영'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의 공동저자,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관련ㅣ최석 대변인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7/08/08 [11:09]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오늘(2017. 08. 08.) 국회 정론관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정의당 최석 대변인     ©편집부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관련

어제 임명된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우려와 질타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박기영 본부장은 전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시절, 전국민을 경악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던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의 논문에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렸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문제는 박 본부장이 해당 논문에 기여한 바가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조작된 논문의 공저자라는 것, 기여하지 않은 논문에 이름을 올렸다는 것, 둘 다 큰 문제일 것이다.

 

박 본부장이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으로 근무하며, 황우석 교수의 연구 지원에 앞장섰던 것 또한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자신이 기여하지도 않은 연구에 이름을 올리고, 정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위치에 가서는 자신이 이름을 올린 연구에 지원을 했다는 말이다. 더구나 그 연구는 전대미문의 조작 사태로 결론이 났다.

 

국가과학기술 전략수립·조정, 연구예산 관리·투자기획 및 성과평가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혁신을 진두지휘 할 자리에 연구윤리와 연구비 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인사를 앉히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가 진정 촛불민심에 따라 적폐청산과 혁신을 하려고하는지 다시 한 번 묻고 싶다.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는 학자로서의 양심과 윤리를 지키고자 하는 젊은 과학자들이 문제 제기를 하고, 전말을 밝혀내면서 그 진상이 드러났다. 이제 그들은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주역이 되었다. 박 본부장은 과연 그들 앞에 당당히 설 수 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보기 바란다.

 

2. 최석 대변인 2017. 08. 08. 11:00
'박기영' 황우석 논문 조작 사태의 공동저자,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관련

 

<<동영상 보기>>

https://youtu.be/ptymR3F6e9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