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조건없는 방북결행으로 7.4공동성명정신을 되살려야 한다ㅣ환수복지당
 
편집부 기사입력  2017/07/05 [07:11]

[대변인실논평127] 조건없는 방북결행으로 7.4공동성명정신을 되살려야 한다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7.4남북공동성명이 발표 45돌을 맞이하고 있다.

 


 

1. 남과 북은 1972년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조국통일3대원칙에 합의했다. 국제적인 긴장완화분위기속에 주한미군철수·군비경쟁축소를 약속한 7.4남북공동성명은 분단이후 남과 북 당사자가 채택한 최초의 합의문서다. 박정희정권이 <유신>체제의 동력으로 활용해버렸지만 조국통일3대원칙은 6.15공동선언·10.4선언의 초석이 됐고, 조국통일의 3대기둥중 하나로서 지금도 변함없이 그 찬란한 빛을 뿌리고 있다.

 

2. 문재인대통령의 방미가 마무리됐다. 촛불항쟁으로 세워진 정권이기에 트럼프의 대우도 달랐다. 문대통령은 특히 한국전쟁관련 일정을 두개나 배치하면서 <위대한 동맹>인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결국 사실상 사드배치를 확약하고 북을 더욱 고립시키며 한반도의 전쟁기운을 고취시켰다. 북은 외교부장관 강경화를 실명비난하면서 문재인대통령까지 겨냥해 나가고 있다.

 

3. <이명박근혜> 9년동안 7.4남북공동성명정신이 체현된 6.15선언·10.4선언의 성과물이 0으로 되고말았다. 촛불항쟁으로 민주주의를 실현한 민중이 자주통일로 나아가는 것은 필연이다. 문대통령은 방미보다 방북을 먼저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했지만 지금이라도 조건없이 방북하며 조국통일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 문정부는 지금 외세의존·동족대결의 길이냐 민족자주·민족대단결의 길이냐의 갈림길에 서있다.

 

민족이냐 동맹이냐, 문재인대통령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2017년 7월4일 서울 삼봉로

환수복지당 대변인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05 [07:11]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일일대변인 김환민(게임개발자연대) “우리는 중독물질을 만들지 않습니다” / 박마리 기자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윤재옥의원「공인탐정법」제정 법률안 대표발의 / 김동수 보도국장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백혜련 대변인,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 김동수 정치부장
정의당 이정미의원, "이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탄핵이 시작 되었다"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