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 입법부 무시로 발생되는 문제는 '정부와 여당'ㅣ김유정 대변인
 
오미정 기자 기사입력  2017/06/15 [15:42]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오늘(2017. 06. 15.) 국회 정론관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     ©편집부

대통령의 “강경”인사는 협치 파괴라는 “화”만 부른다
슬픈 예감은 틀린 적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기어이 강경화 후보 임명강행의 뜻을 밝혔다. “총리나 대법원장 헌재소장 등과 달리 장관 등 그 밖의 정부인사는 대통령의 권한”이니 내갈길 가겠다고 선언한 셈이다. 완벽하게 국회를 무시하는 발언이고 인사청문회를 무력화 시키는 발언이다.
 
지난시절 정권의 인사에 관해 그토록 바른말을 많이 했던 조국 수석인지라 맹활약을 기대했지만 결과는 참담하다. 철저한 인사검증은커녕 대통령이 지명하면 무조건 “노룩 패스”해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조 수석은 왜 작금의 인사실패에 침묵하는가.
 
문 대통령은 “외교비상 상황이니 야당이 협력해야 한다”고 하면서도, 아사히신문 보도처럼(15일) 정작 미국 의원들과의 면담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 성공적인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필요한 것은 자격 없는 장관 임명강행이 아니라 '철저한 사전 의견 조율'과 '우호적 분위기 조성'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국민의당은 대승적인 차원에서 총리를 인준했다. 새 정부의 성공을 국민과 함께 염원하며 국민의당이 협치의 첫 단추를 꿰어야 한다는 판단이었다. 그러나 대통령은 스스로 공언한 인사원칙을 계속해서 무너뜨려가며 부적격 인사들을 지명통보하고 야당의 일방적인 굴종을 강요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껏 무슨 복안을 가지고 협치에 임했는지 알 수 없다. 국회를 어떤 방식으로 존중해 왔는지 또한 알기 어렵다. 말로만 협치이고 총리인준 후 야당 뭉개기만 있을 뿐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위원장에 이어 강경화 후보자 임명을 결국 강행한다면 이후 정국경색은 전적으로 정부여당의 책임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한다.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고 밀어 붙이는 “강경”인사는 결국 협치 파괴라는 “화”를 부르게 됨을 명심해야 한다.

 

19. 김유정 대변인 2017. 06. 15. 14:34
대통령의 “강경”인사는 협치 파괴라는 “화”만 부른다

 

<<동영상 보기>>

https://youtu.be/VCWOvIwfceE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5 [15:42]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박주민 의원,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및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 제정안' 발의 / 조승일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사법칼럼] 김중학 사법칼럼리스트 첫 인사 드립니다. / 김중학 칼럼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문재인 정부에 묻는다. 사법시험 폐지,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ㅣ오신환 의원 / 편집부
새정부에 소방인들 한목소리....국민안전 확보 및 소방행정 제도적 개선 하라...! / 김진혁 기자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