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자유 한국당 오후 장관 인사 청문회 복귀 결정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6/14 [13:54]
▲ 교육,문화 체육부 도종환 장관후보 인사 청문회     © 김진혁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등 3인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10시 열릴 예정이던 인사청문회는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 강행에 반발한 한국당의 불참으로 인해 모두 정회했지만 한국당의 참석 결정에 따라 오후 2시부터 정상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또한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임명 강행과 관련 "앞으로 장관 후보자를 결정하는 데 있어서 부메랑으로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고 확신을 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김상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강한 비판과 함께 지금 3명 후보자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청문회가 이뤄지도록 독려하고 청문위원들도 그렇게 임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강경화 후보자까지 임명이 강행된다면 지금보다 높은 수준의 대처가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방향에 따라서 강도 높은 대처를 생각해내서 진행하겠다는 것이 전략적 차원의 결정이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의총에서는 전날 강 후보자 임명 강행과 관련,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고 장외투쟁을 벌이자는 의견과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항의를 표시하자는 의견이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강행을 규탄하며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