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주선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에 책임전가를 하지 말라"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6/09 [09:50]
▲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6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한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투명해진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에 책임전가를 하지 말라"고 경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에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여당의 말처럼 안보경제 위기이기에 더 유능한 외교부 장관이 필요하다"면서 "강경화 후보자는 높은 도덕성과 책무가 있는데 (청문회) 결과는 딴판이었고 능력 뿐 아니라 외교부 혁신에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스스로 정한 인사 원칙에서 벗어난 후보를 내세운 책임이 크다"며 "(강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하라"고 말하면서 "부적격 인사를 통과시켜주는 것이 야당의 미덕은 아니고 잘못된 일을 철회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통 크게 잘못을 바로 잡는 것이 협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협치를 파괴하면 안되기에 대통령이 판단해 협치의 분위기를 만들어달라"며 6월 민주항쟁 30주년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것과 관련해선 "개헌, 다당제, 경제민주화라는 3대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국가 대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 했다.

 

박 위원장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문제에 대해선 "10억불을 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말이 허풍이 아니었다"며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미국 하원에 낸 보고서를 보면 정부 설명과는 달리 방위비를 한국이 부담하게 돼 있다" 며 "한미 양국이 서명한 한미공동실무단 구성 관련 약정과 부지를 거래하기 위한 합의거래안을 국회에 공개하라"고 덧 붙였다.

▲ 9일 국민의당 제6차 비상대책위원회의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주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