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호영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지나치게 노동계 입장만 대변"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6/05 [10:57]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 참석     © 김진혁 기자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5일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대해 "지나치게 노동계 입장만 대변하고 관제 일자리 창출에 집중됐다"라고 지적했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에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은 세금을 쏟아붓는 일로 성공한 나라가 없다"면서 "민간에서 창출되지 않은 일자리는 오래 가지 못하고 실패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수요 조사 없이 무분별하게 공무원을 늘리면 안 된다"며 "공무원은 한 번 뽑으면 임금이 자동 상승하고 연금으로 인해 국민에 부담이 간다"며 "문재인 정부는 듣기 좋은 말 잔치만이 아니라 국회에서 잠자는 경제활성화 법안부터 조속히 통과시켜 민간에서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주말 제주·군산·부산 등에서 고병원성 AI(조류 인플루엔자)가 재발한 것과 관련해 주 권한대행은 "AI는 고온다습하면 사멸하는데 이번에는 고온의 여름철에 재발, 연중 상시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졌다"면서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위기대응 능력을 보여주는 첫 시험대"라고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아울러 "국무총리가 직접 컨트롤타워로 나서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빈틈없이 방역해야 한다"서 "정부 당국의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과 완벽한 방어체제 구축을 당부한다"고 덧 붙였다.

▲ 바른정당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 전체회의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호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