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바른정당 13명의원 숙주나물이 되려고 하냐"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5/02 [15:14]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본부장단 회의열고 발언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은 2일 바른정당 의원 13명이 홍준표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것과 관련해 "숙주나물이 되려고 하냐"고 꼬집었 비판 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본부장단 회의를 소집하고 "역사에 능력이 뛰어났다는 신숙주마저도 (변절의 의미로) 숙주나물로 영원히 기록되고 있다. (바른정당 탈당 의원은) 아침에 숙주나물을 드셨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정으로 우리 사회에 건전보수, 개혁보수가 설 자리가 없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국민이 나라를 바로 세우라는 명령에 잠깐 따르는 것 같더니 결국 부패 기득권세력과 손잡는 것은 자기 부정이자 굴욕정치"라고 규정했다. 

 

추 대표는 "자신 손으로 뽑은 후보를 내내 흔들다 집단 탈당하고 적폐라고 대적한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새롭지도 않은 '적폐 정치'"라고 규정하며 "스스로 심판대상임을 자인하는 행위다. 어떤 이유나 명분도 구차한 변명에 불과하다"고 비판 하며서 "민주주의도 국민이 100일 이상 촛불을 들어야 하는 끈기와 불굴의 절실한 마음이 있었듯이 건전한 보수를 만드는 것도 온갖 유혹을 뿌리치고 잠시의 불리보다 먼 미래를 내다보는 인내와 뚝심 필요하다"며 "아무 반성과 참회 없이 국민을 두 번 속인 죄는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경고 했다. 

 

▲ 더불어 민주당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 본부장단 회의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