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적폐세력과 손잡는 행위는 대선 후 공중분해까지 생각하게 될 것"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4/26 [09:56]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당대표) 선거대책 상임선대위원장이 바른정당을 시작으로 제기되고 있는 3당 후보 단일화에 대해 "땅문서까지 도박판에 거는 것은 가족, 조상에게 못할짓"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2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7자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지역주의·색깔론을 들먹이다가 안 통하니 야합카드를 꺼내고 있다. 원샷 단일화는 원샷 독배로 끝날 것이다. 적폐세력과 손잡는 행위는 대선 후 공중분해까지 생각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더 큰 통합과 발전을 위해 과거의 낡은 적폐를 청산하라는 게 촛불민심의 명령이었고, 문재인 후보와 민주당은 이를 성실히 받든다"며 "그러나 여전히 정치권 일각은 선거적폐인 색깔론과 지역주의를 들먹이고, 이걸로도 안 되니 야합카드, 원샷 단일화를 이야기한다. 이는 '원샷 독배'로 끝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특히 "국민의당은 "단일화에 대해" 통일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박지원 선대위원장은 단일화는 없다고 하고, 손학규 선대위원장은 여지를 두고 있다"며 "두 개의 입으로 여론의 눈치를 보는 전형적인 간보기 정치"라고 비판했다. 

 

또한 추 대표는 "선거 중반에 접어들며 양강구도가 무너지고, 1강1중 구도로 재편되고 있다"며 "무엇보다 국민이 주신 선거라는 것을 잊지 않는다. 통합발전 위해 낡은 적폐 청산해달라는게 촛불민심이다. 민주당과 문재인은 받들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펀드'를 사칭하는 가짜뉴스가 퍼진 데 대해 언급한 뒤 "문재인 후보를 음해하고 공정선거 풍토를 어지럽히는 행태는 단호히 대응할 것" 이며 선거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의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