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색깔론, 종북몰이, 정치공세 소용없을 것"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4/21 [10:12]
▲ 추 대표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5차 국민주권선대위 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쪽지'에 대해 "실체도 없는 개인 메모"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5차 국민주권선대위 회의에서 "일각에서 낡은 지역주의와 색깔론을 또 들고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위원장은 “선거 초반 준비된 수권정당 든든한 대통령이 국민 저변에 퍼져 확고하게 대세를 잡았다”며 “그러자 일각에서 낡은 지역주의와 색깔론이 등장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얼마나 다급하면 그러겠느냐”며 “이번 대선에선 색깔론이나 종북 몰이를 이용한 정치공세도 소용없을 것이라 경고한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이날 송 전 장관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07년 11월 인권결의안 투표와 관련된 북한 측 반응을 정리해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며 한 장의 메모를 공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