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브라보! 5060 新중년'정책발표.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4/19 [10:19]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건강·재취업 등으로 고민하는 50·60대들을 위한 '5060 신중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9일 중장년층의 고용보장을 강화하는 희망퇴직남용방지법 제정과 쿨링오프제(Cooling off·사직숙려제도)·임금보전보험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5060 신(新)중년 정책'을 발표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060 표심을 겨냥한 공약을 공개했다. '내 삶을 바꾸는 정권교체' 정책시리즈로는 12번째 순서다. 

 

문 후보는 "부당하게 이루어지는 '찍퇴(찍어서 퇴직)'와 '강퇴(강제 퇴직)'를 막겠다"며 희망퇴직남용방지법(일명 찍퇴·강퇴방지법) 제정을 약속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퇴직을 강요받은 근로자에게 사직서 철회 기회를 보장하는 쿨링오프제 도입을 공약했다. 또한 조기퇴직 시 소득의 급감을 막기 위한 임금보전보험 도입도 언급됐다. 

 

문 후보는 "이전 직장보다 임금이 하락한 신중년 근로자를 대상으로 임금 차액의 일부를 지급하여, 소득 하락으로 인한 급격한 경제적 충격 완화하겠다"고 했다. 대상은 50세 이상·연봉 5000만원 미만이며, 감소 임금의 30~50%를 상한액으로 설정하게 된다. 지급기간은 최장 3년이다. 

 

이밖에 ▲실업급여 강화 ▲건강보험료 지원 확대 ▲근로시간 단축제 ▲중년 전용 폴리텍 설립 ▲귀농·귀촌인에 공공임대농지·공공임대주택 공급 ▲신혼부부 반값 임대주택 ▲맞춤형 건강검진 쿠폰 제공 ▲간병 부담 제로병원 확대 등이 공약으로 제시했다. 

 

문 후보는 중년 정책 중에서도 골목상권 지원에 특히 공을 들였다. 그는 "신중년 골목사장님들의 성공을 위해 연 4조원 규모의 복지수당을 골목상권 전용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자영업을 대상으로 한 사회보험료 지원과 창업지원도 확대키로 했다. 문 후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의료비, 교육비 세액 공제를 확대하고 1년에서 3년으로 자영업자의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