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용광로에 찬물을 끼얹는 인사가 있다면 그 누구라도 좌시하지 않겠다"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4/10 [10:54]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제1차 국민주권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10일 통합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어제 를 끝으로 인선이나 자리를 놓고 어떤 잡음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1차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오늘 이후 용광로에 찬물을 끼얹는 인사가 있다면 그 누구라도 좌시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선대위 구성과 관련한 당내 갈등은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들 앞에 송구하고 면목없는 일"이라며 "이유가 무엇이든간에 화합과 통합에 찬물을 끼얹는 일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이어 "통합과 화합을 저해하는 걸림돌이 있다면 제가 직접 나서 치우겠다"며 "소외되거나 빠지는 분이 단 한 명도 없어야 한다는 것이 후보로서 저의 분명한 의지"라고 말하며 "안희정·이재명·최성 후보와 함께 뛰었던 의원·동지들 한 분도 서운하지 않게 모시겠다. 박원순 서울시장·김부겸 의원과 맞췄던 분들도 함께 가게 해달라"며 "앞으로도 좋은 분들을 모셔서 선대위를 더 폭넓고 풍부하게 해달라"고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본부장단에 재차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비전으로 승부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문재인은 안 된다'로 맞선다. 세계 어느 선거에서도 내가 뭘 하겠다가 아니라 누구는 안 된다해서 집권한 정치세력은 없다"며 "그럴수록 우리는 비전과 정책으로 진짜 정권교체가 무엇인지를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의 비전을 보여줘 선택받아야 한다"고 했다.

 

문 후보는 "또 하나는 우리 자신과 맞서야 한다. 우리 스스로 낙관·안위·자만·오만을 일체 버리고 매일매일 긴장하고 각성해야 한다"며 "더 낮게, 더 겸손하게, 더 치열하게 해나가지 않으면 결코 이길 수 없다"고도 했다.

 

아울러 "오늘부터 우리는 하나"라며 "안희정의 포용 정신·이재명의 억강부약 정신·최성의 분권 정신을 전폭적으로 반영하고, 박원순의 소통과 혁신·김부겸의 담대한 도전도 깊이 새겨 선대위 뿐만 아니라 공약도 용광로가 되도록 할 것"이라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