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문자폭탄을 맞은 의원들 깊은 유감....."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04/04 [14:05]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제인 후보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문자폭탄을 맞은 의원들에 관하여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는 "제 지지자 가운데 저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문자폭탄을 보내 의원님들이 상처를 입었다고 들었다"며 "제가 알았든 몰랐든 제 책임이든 아니든 이 자리를 빌어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 했다.

 

그는 전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 문자폭탄 논란을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 후보 간 가치 정책을 가지고 TV토론 등을 통해 다소 격렬한 논쟁이 있었던 부분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그런 정도의 논쟁은 치열한 경선에서 오히려 필요한 일이고, 이를 통해 우리 당의 가치와 정책도 훨씬 폭넓어지고 깊어졌다"고 해명했다.

 

문 후보는 "이제 치열한 경쟁이 끝났으니 다시 하나가 되어야 한다"며 "안희정·이재명·최성 후보도 이미 마음으로 하나가 됐다고 생각하며, 박원순 시장과 김부겸 의원과도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혹시 경선 과정에서 앙금이나 상처가 남은 일이 있다면 제가 앞장서 해소하겠다"며 "의원님들도 그동안 어느 캠프에서 어떤 후보를 지지했든 지나간 일이니 마음을 하나로 모아 우리 당 선대위에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후보는 "과거에는 후보가 준비한 조직을 주축으로 선거를 치렀지만, 이번에는 시도당 선대위가 근간이 되어 국민 지지를 넓혀가는 선거운동을 해야 한다"며 "자신의 지역구 투표율과 득표율을 최대한 높이는 일을 책임져달라"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의 역할론과 관련, "현역 단체장은 선대위에 결합하기 어려워 그분들의 가치와 정책을 구현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겠다"며 "구체적인 방안은 당과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의 양자대결론에 대해 문 후보는 "저와 안 전 대표가 다자대결 구도에서 양강을 형성한다면 정권교체 후보 간의 양강이라서 나쁘지 않은 일이라 생각한다"며 "그러나 일대일 구도가 된다는 것은 안 전 대표가 단순히 국민의당 후보가 아니라 국민의당·자유한국당·바른정당을 대표하는 단일후보가 된다는 뜻으로, 정권교체·적폐청산 후보와 정권연장·적폐세력 후보 간 대결이 된다. 그 경우 국민의 선택은 자명하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친박(친박근혜) 청산을 할 경우 연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은 민주당 후보인 저를 선택해달라고 국민에게 호소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정권교체 이후 적폐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개혁을 위해 다른 정파들과 어떻게 협력을 구할지는 이후의 문제"라고 돌려 언급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04 [14:05]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박주민 의원,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및 국민소환에 관한 법률 제정안' 발의 / 조승일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사법칼럼] 김중학 사법칼럼리스트 첫 인사 드립니다. / 김중학 칼럼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문재인 정부에 묻는다. 사법시험 폐지,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ㅣ오신환 의원 / 편집부
새정부에 소방인들 한목소리....국민안전 확보 및 소방행정 제도적 개선 하라...! / 김진혁 기자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윤재옥의원「공인탐정법」제정 법률안 대표발의 / 김동수 보도국장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