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호영 "문재인 후보 공무원 정치활동허용에 강한 비판"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3/22 [10:17]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전국 공무원노조연합과 만나 공무원의 정치 활동을 허용하겠다고 했는데 개헌 없이 불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공무원 제도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은 것을 언급하며 "전직 대통령으로 4번째이고 본인을 제외하고 측근과 친인척 비리를 포함하면 87년 이후 모든 대통령이 이런 비극을 겪었다" 며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에 피해갈 수 없는 것"이라며 "이 기회에 시스템을 반드시 고쳐야 한다. 넘어졌을 때 정비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의 일명 '개헌 저지 보고서'를 언급하며 "민주당은 대선 전에 개헌하게 되면 앞서가는 것이 흔들릴 수 있으니 야합으로 몰아붙여야 한다고 했다. 보고서를 통한 플랜 그대로 작동되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후보를 지목해 "공무원 정당가입으로 정치 활동을 허용하면 공무원을 편갈라 국민 전체를 위한 봉사가 될 수 없게 될 것"이라며 "이미 헌법재판소가 2004년, 2014년 공무원의 정당가입 금지는 합헌이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무원의 기본권을 제한하는 게 아니라 나라 위해 봉사하라는 제도적 장치"라고 말하며 "개헌 없이 집권하면 안된다. 적폐를 청산하려면 개헌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대로라면 또 실패가 예상된다. 미국이 한미FTA 재협상을 요구하는 가운데 재협상은 없다고 해야 할텐데 2012년 FTA재협상하자고 먼저 떠들던 사람이다."이라고 문 후보를 비판하며 "이 사람이 나라 맡으면 수출이 되겠느냐, 사드 목적이 주한미군 보호인데 반대하면 미군이 계속 있겠나"라고 강한 비판을 했다. 

 

▲ 바른정당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앞서 국민의례을 하고있다.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호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