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호영 "문재인 후보 공무원 정치활동허용에 강한 비판"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03/22 [10:17]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전국 공무원노조연합과 만나 공무원의 정치 활동을 허용하겠다고 했는데 개헌 없이 불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바른정당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공무원 제도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은 것을 언급하며 "전직 대통령으로 4번째이고 본인을 제외하고 측근과 친인척 비리를 포함하면 87년 이후 모든 대통령이 이런 비극을 겪었다" 며  "제왕적 대통령제 때문에 피해갈 수 없는 것"이라며 "이 기회에 시스템을 반드시 고쳐야 한다. 넘어졌을 때 정비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의 일명 '개헌 저지 보고서'를 언급하며 "민주당은 대선 전에 개헌하게 되면 앞서가는 것이 흔들릴 수 있으니 야합으로 몰아붙여야 한다고 했다. 보고서를 통한 플랜 그대로 작동되는 것 같다"고 직격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후보를 지목해 "공무원 정당가입으로 정치 활동을 허용하면 공무원을 편갈라 국민 전체를 위한 봉사가 될 수 없게 될 것"이라며 "이미 헌법재판소가 2004년, 2014년 공무원의 정당가입 금지는 합헌이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무원의 기본권을 제한하는 게 아니라 나라 위해 봉사하라는 제도적 장치"라고 말하며 "개헌 없이 집권하면 안된다. 적폐를 청산하려면 개헌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대로라면 또 실패가 예상된다. 미국이 한미FTA 재협상을 요구하는 가운데 재협상은 없다고 해야 할텐데 2012년 FTA재협상하자고 먼저 떠들던 사람이다."이라고 문 후보를 비판하며 "이 사람이 나라 맡으면 수출이 되겠느냐, 사드 목적이 주한미군 보호인데 반대하면 미군이 계속 있겠나"라고 강한 비판을 했다. 

 

▲ 바른정당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 앞서 국민의례을 하고있다.     © 김진혁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22 [10:17]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호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김희경 대변인, 국민의당의 이름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낼 것 / 박마리 기자
임은정 검사, 무죄를 무죄라고 소신 굽히지 않았다 / 김태희 기자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2월 23일 황교안 권한대행, 노동당 제출 '특검 수사기간 연장 촉구서' 수령 거부 / 조승일 기자
윤재옥의원「공인탐정법」제정 법률안 대표발의 / 김동수 보도국장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