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호영 "“적폐청산의 제1 과제 개헌, 이번기회을 넘기면 정말 어렵다”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3/17 [10:53]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7일 대선전 개헌에 반대하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겨냥해 “한 사람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또 이 절호의 기회를 날려버려야 하느냐. 이번에는 국민이 모두 나서야 한다”고 주장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적폐청산의 제1 과제는 개헌으로, 이번기회을 넘기면 정말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시스템 고장으로 처참한 실패를 겪은 후에도 개헌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다는 것이냐”며 지난해 말 민주당의 개헌보고서를 거론하며 “민주당은 시간이 촉박하다면서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개헌하자고 주장했다”며 “그런데 보고서에 의하면 대선 후 개헌을 약속해도 대선 뒤의 개헌은 어려울 것이라고 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문 후보의 발언과 민주당 보고서 내용을 요약하면 의도가 명백히 드러난다”며 “지금까지 제왕적 대통령제를 고치기 위해 개헌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개헌논의가 물살을 타면 집권구도가 흔들릴 수 있고, (대통령이) 된 뒤 권한도 약화하니까 개헌을 야합으로 규정해서 민주당 의원들의 이탈을 못 하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바른정당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호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