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호영 "자유한국당의 대선후보 난립.....더 큰 분노와 실망을 줄 뿐"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3/14 [13:50]
▲ 주호영 바른정당 당대표 권한대행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당대표 권한대행은 14일 자유한국당의 대선후보 난립과 관련해, "이는 앞뒤가 맞지 않아 국민들에게 더 큰 분노와 실망을 줄 뿐"이라고 비판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대책회의에서 "어떻게 된 일인지 10명이 넘는 후보들이 나와서 서로 대통령 후보를 하겠다고 경쟁을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권한대행은 "탄핵정국에 대한 책임과 반성을 한다면 한 지역에 국회의원 무공천을 할 것이 아니라 이번 대선에 국민들에게 석고대죄를 하고 대통령 후보를 내지 말아야 말아야 한다"며 "탄핵정국에 대한 반성과 책임을 보이겠다는 이야기를 대선후보에게도 꼭 적용해서 정말 반성하고 책임지는 보수의 모습을 보여주길 촉구한다"며 대선후보를 내지말 것을 촉구했다. 

 

또한 그는 "황태자, 소통령, 홍삼 트리오, 봉화대군, 만사형통, 최순실 등 모두 그 밑에는 제왕적 대통령제가 도사리고 있었다"면서 "변죽만 울리고 개헌 논의를 지체시키려는 의도는 문재인 후보의 권력욕 때문이고 친문패권주의를 지켜나가다는 것에 불과하다"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비난하기도 했다.

 

▲ 바른정당 14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 대책회의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호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