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의원, ‘박영수 특검 시즌2’를 출범시키자”

김동수 보도국장 | 입력 : 2017/02/28 [08:45]

노회찬의원, ‘박영수 특검 시즌2’를 출범시키자

 

- 황교안 권한대행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불승인에 대해 강한 유감 -

- 법사위 논의 통해 수사대상에 박영수 특검이 수사중인 사항포함해야 -

 

▲ 정의당 노회찬 의원     ©편집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창원 성산구)는 오늘(27)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에 대해 황교안 권한대행이 승인하지 않은 것에 대해 황교안 권안대행이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다며 황교안 권한대행을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황교안 권한대행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불승인 발표 직후 보도 자료를 통해 현재 법사위에박근혜대통령 및 박근혜대통령의 측근 최순실 등의 국정농단 의혹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이하 새 특검법안’)이 계류되어 있다,

 

새 특검법안을 야4당의 합의로 의결해서 박영수 특검이 마무리 하지 못한 특검 수사를 이어가게 하자고 제안했다.

 

현재 국회 법사위에는 지난해 1111일 노회찬 원내대표가 대표발의 한 새 특검법안이 계류되어 있다. 당시 노회찬 원내대표가 이 특검법을 발의했으나, 이후 교섭단체간 논의과정에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대표발의한 특검법안 처리에 합의함에 따라 노회찬 원내대표는 그 정치적 합의의 중요성을 존중해 새 특검법안을 처리하지 않은데 동의한 바 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박영수 특검의 수사 성과를 가장 빠르게 이어받을 수 있는 대안은 제가 대표발의 해 현재 법사위에 계류되어 있는 새 특검법안을 국회가 빠르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제가 대표발의한 새 특검법안을 기본으로 법사위가 박영수 특검의 수사를 이어가도록 하는 내용을 추가로 담아 내일(28) 법사위에서 처리하고 32일 본회의에서 가결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회찬 의원이 대표발의한 새 특검법안은 야3당이 1명의 특검을 추천해서 대통령이 임명하고, 수사기간은 90일로 하되, 필요한 경우 국회의장에게 사유를 보고하고 30일씩 두 번 연장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특검의 규모는 1명의 특검과 5명의 특검보, 50명 이내의 특별 수사관을 둘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회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