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동영 의원,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권한쟁의심판청구 결의안’ 제출
 
김동수 보도국장 기사입력  2017/01/12 [08:07]

정동영 의원,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권한쟁의심판청구 결의안제출

 

-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은 주권자인 국민의 의사 반영해야 -

 

정동영 의원(국민의당 전주시 병)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이하 한일군사정보협정) 관련 국회를 대표해 국회의장이 헌법재판소를 상대로 권한쟁의심판청구에 나설 것을 요청하는 결의안을 오늘(111) 제출했다.

 

▲ 정동영 의원 좌장으로 진행한 ‘평화경제와 개성공단’ 토론회     ©김진혁 기자

 

정동영, 이종걸 의원은 지난해 1128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무효 추진 모임’(이하 추진모임)을 대표해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정부가 국회 동의를 받지 않고 한일군사정보협정을 체결한 것은 국회 권한을 침해한 것이므로 국회의장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

 

당시 정세균 의장은 한일군사정보협정의 문제점을 알고 있었고 (추진모임이 요청한) 권한쟁의심판청구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적법한 절차를 검토하겠다.”고 말하고 배석한 관계자에게 실무적 검토를 지시 한 바 있다.

이후, ‘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무효 추진 모임은 후속 논의를 통해 국회의장에게 전달할 문안에 합의하고, 정동영 의원이 권한쟁의심판청구 안을 국회의장에 전달했다.

 

정동영 의원은일본이 독도 문제 등 영토적 야심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협정의 추진 자체가 헌법 제601항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한일군사정보협정은 안전보장에 관한 조약, 주권의 제약에 관한 조약 또는 입법사항에 관한 조약에 해당하므로 체결 비준시 반드시 국회의 동의절차를 거쳐야 했다, 결의안 제출의 의미를 설명했다.

 

결의안에 따르면 대한민국 국회는 심판대상이 되는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행위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청구 할 것을 국회의장에 요청하고 있다.

 

정동영 의원은 이 협정은 주권자인 국민의 의사를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이미 4년 전에 이명박 정부 말기에 날치기로 처리하려다가 거센 국민적 저항에 부딪혀서 철회했던 것을, 국회의 대통령 탄핵이 시작되고, 청와대가 사실상 유고상태임에도 밀어붙였다, “지금이라도 안보 이익에 심대한 우려가 있는 협정의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이번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권한쟁의심판청구 결의안에는 정동영 의원 외 강창일, 정동영, 이종걸, 김종대, 박주민, 이철희, 노웅래, 김철민, 김두관, 최운열, 이정미, 강병원, 정춘숙, 제윤경, 김병욱, 고용진, 도종환, 김동철, 인재근, 이찬열, 설훈, 서영교, 김상희, 정재호, 박재호, 우원식, 김종훈 의원 등이 서명에 참여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12 [08:07]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동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강추위에도 꺼지지 않는 13차 촛불(박근혜대통령 퇴진 촉구) / 김진혁 기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정의를 짓밟고 불의의 손을 잡았다ㅣ고연호 대변인 / 오미정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