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소속 윤종오, 김종훈 의원 "국정원 해체해야"
 
조승일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2:42]

오늘 정론관에서는 무소속 김종훈 의원과 윤종오 의원은 '국정원 해체 촉구'와 각개각층으로 보내는 공개서한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정원 해체를 촉구하며 각계각층에 보내는 공개서한>
-정치개입-
-인권유린-
-민주압살-
"국정원을 해체해야 합니다"

.

 

기자회견에 나선 두 의원 중, 먼저 발표에 나선 윤종오 의원은 "국정원은 정권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내정치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에 이르기까지 깊숙이 개입해온 정황이 또다시 밝혀졌다"고 폭로하고 "특검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 등에 관여한 국정원을 엄중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박영수 특검팀은 국민을 믿고 진상을 명백히 밝혀 국정원을 법정에 세워야 할 것"을 특검측에 주문하며, 국정원의 일탈과 불법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들어서 더욱 광범위하고 노골적으로 자행돼 왔다"고 주장하고 "이명박정부에서는 '좌파척결'이라는 명분으로 인터넷 댓글부대를 운영하며 국내정치와 선거에 일상적으로 개입했다"고 국정원의 이명박 정권 행적을 들추어 냈다. 이어 "어버이연합-전경련 커넥션 등을 통해 관제데모를 조작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은 지난 "18대대선이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불법적인 선거개입에 의한 부정선거였다는 의혹은 현재까지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선거에 대한 또다시 국정원 개입을 경계했다.


김종훈 의원은 "중앙정보부로 시작한 국정원은 군사쿠데타 세력이 불법적인 정치탄압과 민간사찰을 목적으로 만든 기관"이라고 규정했다. 김 의원은 "태생부터 정권안보를 위해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고 초법적인 권력을 행사해 온 것"이라며 박정희-김종필에 의해 만들어진 중앙정보부의 과거 행태를 폭로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은 해체가 정답"이라고 주장하고 "방대한 인력과 예산이 투입되고도 통제받지 않는 정보기관은 일탈할 수 밖에 없다"고 진단하고 "부분 개혁으로 이를 저지하기는 현재로선 어렵다"고 전제하고 "지난 대선시기 불법적인 선거개입, 탈북민 간첩조작사건, 댓글부대 운영과 여론조작, 극우보수단체에 대한 불법커넥션 그리고 최근 문화계 블랙리스트 주도 의혹까지 년 넘게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러온 국정원을 해체해야할 때"임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 해체후 대안으로 "해외정보업무를담당할 해외정보원을 신설"과 새롭게 만들어질 정보기관은 대통령 직속기관이 아닌 국회에 의한 감시와 통제를 받아야 할 것"임을 내세웠다.

 

7. 윤종오, 김종훈 의원 11:25
국정원 해체 촉구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11 [12:42]  최종편집: ⓒ news300.kr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영상보] 동물보호 수의사 및 반려인, 문재인 지지선언 / 편집부
명분은 소비자프랜들리, 진실은 기업프랜들리? / 김미숙 기자
[영상보] 대구/경북 지역 명망가, 전문가, 문재인 지지선언 / 편집부
안철수 대선후보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앞 '국민과의 약속, 미래비전선언' 선포식" / 김진혁 기자
민주당 사드대책위, "사드배치 부지 공여는 명백한 법 위배, 즉각 중단해야" / 조승일 기자
문재인 "매년 공적임대주택 17만호 공급" / 김진혁 기자
추미애 "햇볕정책을 부정한 안 후보, 국민의 실망도 커진다"고 지적 / 김진혁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