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소속 윤종오, 김종훈 의원 "국정원 해체해야"
 
조승일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2:42]

오늘 정론관에서는 무소속 김종훈 의원과 윤종오 의원은 '국정원 해체 촉구'와 각개각층으로 보내는 공개서한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국정원 해체를 촉구하며 각계각층에 보내는 공개서한>
-정치개입-
-인권유린-
-민주압살-
"국정원을 해체해야 합니다"

.

 

기자회견에 나선 두 의원 중, 먼저 발표에 나선 윤종오 의원은 "국정원은 정권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내정치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에 이르기까지 깊숙이 개입해온 정황이 또다시 밝혀졌다"고 폭로하고 "특검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 등에 관여한 국정원을 엄중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박영수 특검팀은 국민을 믿고 진상을 명백히 밝혀 국정원을 법정에 세워야 할 것"을 특검측에 주문하며, 국정원의 일탈과 불법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들어서 더욱 광범위하고 노골적으로 자행돼 왔다"고 주장하고 "이명박정부에서는 '좌파척결'이라는 명분으로 인터넷 댓글부대를 운영하며 국내정치와 선거에 일상적으로 개입했다"고 국정원의 이명박 정권 행적을 들추어 냈다. 이어 "어버이연합-전경련 커넥션 등을 통해 관제데모를 조작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은 지난 "18대대선이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불법적인 선거개입에 의한 부정선거였다는 의혹은 현재까지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선거에 대한 또다시 국정원 개입을 경계했다.


김종훈 의원은 "중앙정보부로 시작한 국정원은 군사쿠데타 세력이 불법적인 정치탄압과 민간사찰을 목적으로 만든 기관"이라고 규정했다. 김 의원은 "태생부터 정권안보를 위해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고 초법적인 권력을 행사해 온 것"이라며 박정희-김종필에 의해 만들어진 중앙정보부의 과거 행태를 폭로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은 해체가 정답"이라고 주장하고 "방대한 인력과 예산이 투입되고도 통제받지 않는 정보기관은 일탈할 수 밖에 없다"고 진단하고 "부분 개혁으로 이를 저지하기는 현재로선 어렵다"고 전제하고 "지난 대선시기 불법적인 선거개입, 탈북민 간첩조작사건, 댓글부대 운영과 여론조작, 극우보수단체에 대한 불법커넥션 그리고 최근 문화계 블랙리스트 주도 의혹까지 년 넘게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러온 국정원을 해체해야할 때"임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 해체후 대안으로 "해외정보업무를담당할 해외정보원을 신설"과 새롭게 만들어질 정보기관은 대통령 직속기관이 아닌 국회에 의한 감시와 통제를 받아야 할 것"임을 내세웠다.

 

7. 윤종오, 김종훈 의원 11:25
국정원 해체 촉구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11 [12:42]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격전지]남원, 임실, 순창, '국민의당' 이용호 후보, 김대중, 노무현 '정권 탄생시킨 '좌파' 맹비난 / 편집부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임은정 검사, 무죄를 무죄라고 소신 굽히지 않았다 / 김태희 기자
백혜련 대변인, 세계시민상수상은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받는 것 / 김동수 정치부장
김현아 새누리당 대변인...예술인 명단은 '블랙리스트'가 아닌 '화이트리스트'주장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