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미애 "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 그 자체가 공권력 남용"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09:38]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 하고있다.     © 김진혁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문화 예술인 블랙리스트는 그 작성 자체가 공권력 남용의 극치이고 사상과 양심의 자유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반헌법적 중대 범죄로 이 하나만으로도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을 면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블랙리스트의 전모가 속속 드러날수록 국민의 분노는 커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추 대표는 "특검 수사를 보면 대통령을 위시해서 김기춘과 조윤선이 주범으로 나섰고 국정원과 문체부가 합작한 전근대적 사상 침해 범죄였다"고 맹비난했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이 전날 '세월호 7시간' 의혹 관련 답변서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미 드러나 사실은 마지못해 인정하면서도 대부분은 확인 못 할 지시와 보고로 채웠다"며 "헌재가 요구한 건 대통령의 구체적 기억인데 제출한건 알리바이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최순실 등 국정농단 3인방은 출석조차 하지 않았다"며 "이는 명백한 헌재 능멸이고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국정농단 세력의 우롱과 불성실 태도는 결국 탄핵인용을 재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9일 중국 군용기 10여 대가 우리나라의 방공식별구역에 무단 침입한 것에 대해서는 "중국의 부적절한 군사 행동을 단호히 규탄한다"며 "박근혜 정권도 저자세, 눈치외교, 깡통안보로 국민 불안을 키우고 경제위기를 초래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덧붙였다. 

 

▲ 더불어민주당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전경     © 김진혁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11 [09:38]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강추위에도 꺼지지 않는 13차 촛불(박근혜대통령 퇴진 촉구) / 김진혁 기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정의를 짓밟고 불의의 손을 잡았다ㅣ고연호 대변인 / 오미정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