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다른 격(?) 아베총리 '뻣뻣' 황교안 권한대행 '쉬쉬'

김나라 기자 | 입력 : 2017/01/10 [14:29]
▲ 김경협, 추혜선 의원     ⓒ 조승일 기자

 

오늘 정론관에서는 민주당 김경협,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 아베총리가 요구한 소녀상 철거와 이전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우리땅에 소녀상을 설치를 하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를 하던, 그것은 우리의 주권"이라고 말하고 "그것을 일본정부가 설치하라 하지마라, 철거해라 하지마라 할 권이 없다"고 잘라 말하고, "특히 위안부 관련된 평화의 소녀상은 지금 일본이 과거 전쟁범죄에 대해서 명확히 반성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독도 영유권 문제를 일으키고 역사를 왜곡하고 식민지 지배를 정당화 하고 집단적 자위권을 발동해서 군국주의화를 시도하고 있는 이 시점에서 평화의 소녀상은 다시는 참혹한 전쟁범죄가 이땅에서 저질러져서는 안된다는 상징"이라고 규정했다.

 

앞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아베총리의 발언에 황교안 총리의 발언을 두고 "어느나라 총리인가"라며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뀐듯 하다"고 꼬집었다.

 

황교안 권한대행은 아베 발언에 정치권의 비판이 강해지자 "한-일 모두 위안부 상황 악화 초래 언행 자제해야"한다고 말한 바 있다.

 

추 의원은 일본의 오만한 행태를 꼬집기도 했다. "우리 민간단체가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자 일본 총영사는 부산광역시 동구청장에게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해선 안된다."는 내용의 내정 간섭성 서한문을 2016년 11월 28일 보낸 바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민국 국회의 야3당 의원들은 일본정부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이전 요구 중단’을 촉구하고, 한일관계를 악화시키는 강경 조치들도 일본정부가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우리정부에게도 문제의 근원인 10억엔을 일본에 돌려줄 것을 다음과 같이 요구 하였다.

 

첫째, 한일 정부가 2015년 12월 28일 발표한「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중 일본정부의 거출금 10억엔은 우리영토에 있는 소녀상 철거?이전 문제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이는 우리정부가 누차 밝혀온 바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일본정부는 더 이상 우리영토에 있는 소녀상 철거·이전 요구를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

  

둘째,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 대하여 일본정부는 한국 정부와 진행해온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 선언 및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이러한 일본정부의 초강경 조치는 한일 관계를 극도로 악화시키는 조치로써 한일 관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셋째, 우리정부는 일본정부의 거출금 10억엔이 우리영토에 있는 소녀상 철거?이전 문제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누차 밝혀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 관계자들이 10억엔을 근거로 우리영토에 있는 소녀상의 철거·이전을 요구하고 있는 바, 이 문제의 근원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우리정부는 10억엔을 일본정부에 반환할 것을 요구한다.

 

▲ 김경협, 추혜선 의원     ©조승일 기자

 

8. 추혜선, 김경협 의원 14:00
야3당 12.28 한-일 위안부 합의관련 소녀상 철거와 이전 중단 촉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안부,추혜선,김경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