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미애 "외교부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환영행사 반기문 띄우기" 비판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1/09 [10:04]
▲     ©김진혁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외교부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환영행사 지원 방침에 대해 "법적 근거가 없는 전관예우 행사를 하겠다는 건 박근혜 정부의 반기문 띄우기에 다름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같이 말한 뒤, "반 전 총장도 문제될만한 소지가 있는 부적절한 정부지원은 사양하는 게 마땅한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할일이 태산 같은데 너무한 것 아니냐"며 "얼마 전 최순실 모녀의 해외 체류에도 현직 고위 외교관이 연루됐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외교당국은 아직 묵묵부답"이라고 질타했다. 

 

또한 추 대표는 "일본 정부가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면서 통화 스와프 보복 조치에 나섰고, 중국 한국 여행 관련 기업에 대한 세무조사 등 보복 조치를 내리고 있다. 불통 외교의 피해가 고스란히 한국경제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이들의 보복정치에 대해 한국 정부는 굴욕적인 저자세로 임하고 있다. 국민들은 이같은 외교에 굴욕감과 자괴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     © 김진혁 기자


이어 우상호 원내대표는 "(위안부 협상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바꾸는 그런 협상이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어떻게 역사의 가해자가 큰 소리를 치고 피해자가 전전긍긍하는 그런 외교가 어디 있냐"고 물은 뒤 "외교부 장관에게 요구한다. 10억엔 아베 일본 총리에게 돌려줘라. 예산이 부족하면 국회에서 예비비를 편성해서 주겠다"며 돈때문에 가해자가 피해자 인척 말 하는것이 국민 굴욕적 이다. 고 피토했다.

 

▲ 더불어민주당 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회의 열어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