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철, '친박'과 '친문'은 동전의 양면일 뿐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01/09 [09:35]

 

▲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있다.     © 김진혁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민주연구원 ‘개헌보고서’ 파동과 관련, “친박(친박근혜)과 친문(친문재인)은 동전의 양면일 뿐이고 모두 사라져야 할 구악 중 구악”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럼에도 (문 전 대표는) 적극적인 제지가 아니라 자제를 요청했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18세기 프랑스 철학자 볼테르는 ‘나는 당신의 의견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이 그 의견을 주장할 권리는 목숨을 걸고 사수하겠다’고 했다”면서 “입으로는 민주주의를 말하면서 실제로는 300년 전 계몽주의에도 못 미치는 행태를 보면서 개탄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지금도 자신의 주장과 다르다고 벌떼처럼 일어나는데 만일 이들에게 권력의 칼이 쥐어지면 어떤 수준의 테러를 할지 상상도 못 하겠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당만 시달리는 게 아니다. 피아 구분이 없다. 민주당 의원들도 테러의 대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 전 대표에게 요청한다"며 "당장 문자테러단 활동을 중지하라. 그들의 해산을 요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국민의당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 김진혁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09 [09:35]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강추위에도 꺼지지 않는 13차 촛불(박근혜대통령 퇴진 촉구) / 김진혁 기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정의를 짓밟고 불의의 손을 잡았다ㅣ고연호 대변인 / 오미정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