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브리핑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01. 04] ‘문재인 전대표 맞춤형개헌 보고서’로 드러난 더불어민주당의 민낯ㅣ이동섭 원내대변인
 
김나라 기자 기사입력  2017/01/04 [15:13]

국민의당 이동섭 원내대변인은 오늘(04) 국회 정론관 오후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문재인 전대표 맞춤형개헌 보고서’로 드러난 더불어민주당의 민낯
새해 초부터 더불어민주당의 부끄러운 민낯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은 문재인 전 대표의 대권을 위해 유리한 개헌을 하자는 ‘개헌저지보고서’를 발간하였다.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전 대표의 사당이 된 느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문패권주의자들은 ‘문재인 전 대표 맞춤형 개헌저지보고서’의 진실을 궁금해 하는 국민들에게 자당의 일에 왜 관심을 가지냐고 오히려 화를 내고 있다.
 
해당문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상당수 의원들이 비토하고, 당대표도 부적절하다고 평가했으며, 국민들이 진상 규명을 원하는데도 친문패권주의자들은 애써 문건의 의미를 축소시키고 감추려 하고 있다.
 
그러나 이 문건이 가지는 의미는 엄중하다. 국민 대다수가 원하는 개헌을 대권을 위한 ‘정략적 도구’로 전락시켰기 때문이다.
 
정당이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은 정당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그리고 당의 싱크탱크가 ‘문재인 전 대표 맞춤형 서비스 제공업체’로 전락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은 서둘러 진실을 밝히고 국민 앞에 사죄할 것을 촉구한다.

 

10. 이동섭 원내대변인 15:08

‘문재인 전대표 맞춤형개헌 보고서’로 드러난 더불어민주당의 민낯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04 [15:13]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정의를 짓밟고 불의의 손을 잡았다ㅣ고연호 대변인 / 오미정 기자
민중의 꿈, "우리 진보진영은 도대체 어디 있습니까?" 김종훈,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