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당 당원협의회 정진우 대표, 박지원 전 대표 2선 후퇴 촉구
 
이황규 기자 기사입력  2017/01/03 [10:04]

국민의당 당원협의회 정진우 대표는 오늘(03) 국회 정론관에서 박지원 전 대표 2선 후퇴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정진우 대표는 "현재 국민의당은 정당의 생명인 다양성,역동성은 찾아볼 수 없고, 오직 한사람만 보이는 일인정당이 되어 새정치와는 상관없는 노회한 기득권 구태정당으로 당원과 국민께 확실하게 인식되고 말았다"고 주장하였다.

 

정진우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공동운명체인 친박당보다 국민의 관심밖에 있으며 3당 체제를 만들어준 당의 근간인 호남의 민심도 민주당의 절반으로 밀려나고 말았다"면서 "이제 국민의당의 회생여부는 1월 15일 전당대회 결과에 달려있다"고 강조하였다.

 

정진우 대표는 1월 15일 전당대회 결과는 당을 살리는 마지막 기회이며 "완전히 새롭게 변하지 않으면, 당의 얼굴이 달라지지 않으면, 책임정치가 보이지 않으면, 당원과 국민들은 멀어져 갈 것이다"며 '박지원 전 대표의 2선 후퇴'를 촉구하였다.

 

2. 황인직 부대변인 09:47
국민의당 당원협의회 대표 정진우, 박지원 전 대표 2선 후퇴 촉구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03 [10:04]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강추위에도 꺼지지 않는 13차 촛불(박근혜대통령 퇴진 촉구) / 김진혁 기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정의를 짓밟고 불의의 손을 잡았다ㅣ고연호 대변인 / 오미정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