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혁신당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유감을 표한다.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6/12/29 [15:14]
▲ 29일 개혁신당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참으로 한심한 일"이라고 밝혔다.     © 김진혁 기자

 

가칭 개혁보수신당은 29일오전,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참으로 한심한 일"이라며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정점으로 하는 이같은 전근대적인 행위는 전형적인 구체제의 유산이며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오신환 개혁보수신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반정부 성향으로 분류된 문화 예술인의 명단을 정리한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존재 여부에 대한 진위논란이 지금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대변인은 "2014년 초 청와대로부터 특정 예술인을 배제하라는 지시가 시작되었고 또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건 이후에 이것이 본격화됐다고 전해지고 있다"며 "하지만 김기춘 전 비서실장, 조윤선 문체부 장관을 비롯한 블랙리스트 책임자로 지목된 인물들은 모두 나는 모르는 일이라며 모르쇠로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화예술인의 창작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우리가 지키는 자유민주주의의 핵심가치이면서 또 정의로운 보수를 지향하는 개혁보수신당은 이를 철저히 지켜나갈 것"이라며 또한 박영수 특별검사에 대해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조속히 진실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29 [15:14]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상명대 "서류조작으로 국고 지원 챙겨" / 김진혁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100만 촛불속 사학비리 근원 상명대 라고 외치는 두 박사. / 김진혁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