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이영복의 부산정계 로비설, 철저하게 수사하여야 한다ㅣ고연호 대변인

김나라 기자 | 입력 : 2016/12/29 [14:05]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은 오늘(29) 국회 정론관 오후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     © 조승일 기자

 

엘시티 이회장의 부산정계 로비설, 철저하게 수사하여야 한다

엘시티 이회장의 부산정가 로비의혹은 그 자체만으로도 심각한 국민적 불신을 야기하는 큰 문제임을 지적한다.
 
이미 불법행위로 감옥에 다녀온 사람이 사업에 복귀하여 또 다시 불법로비자금을 살포했다는 것 역시 일반 국민들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게다가 "자물쇠"라는 이회장의 유명세는 뇌물을 주고받은 사실과 공동정범들을 숨겨주었다는 반증이라는 점에서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다.
 
고위공직자가 직권을 남용하여 뇌물과 불법적 특혜를 주고받는 행위는 불의한 일이며 분명한 범죄행위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전국에서 촛불을 높이 치켜든 국민들은 이러한 고위공직자들의 부패와 비리의 적폐들을 청산하여, 정의를 바로 세우고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 갈 것을 명령하고 있다.
 
검찰은 이러한 국민명령을 받들어 엘시티 이회장의 새누리당 배의원 뿐만이 아니라 부산정가로비설에 대한 의혹까지도 한시바삐 철저하게 수사하여야 할 것이다. 국민의당은 엘시티 이회장 부산정가 로비에 대한 수사가 과거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명령임을 받들어 철저한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하는 바다.

 

7. 고연호 대변인 13:50
엘시티 이영복의 부산정계 로비설, 철저하게 수사하여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연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