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명진 목사' 새누리당의 비대위원장을 수락하는 것 적절한 행보 아니다ㅣ한창민 대변인

김나라 기자 | 입력 : 2016/12/23 [16:05]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오늘(23) 국회 정론관 오후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내정

새누리당이 오늘 인명진 목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내정했다.
 
새누리당의 인명진 목사 내정은 헌법유린의 공범인 원죄를 덮으려고 하는 마지막 몸부림으로 보인다. 한때 민주화와 인권운동을 했던 인명진 목사를 당 윤리위원장으로 선임했던 그때와 별반 다르지 않다.
 
그런 면에서 인명진 목사가 새누리당의 비대위원장을 수락하는 것은 적절한 행보는 아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덮으려 발버둥치는 새누리당의 파렴치한 민낯에 가면을 씌워 주는 격이다.
 
인명진 목사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전권을 위임받았다고 하고 정우택 원내대표는 인 비대위원장 선임으로 혁명적 수준의 혁신을 이룰 것이라 공헌했다.
 
하지만 그런 기만적 행위에 더 이상 속을 국민은 없다. 탄핵도 거부하고 기득권 지키기에 목숨을 건 친박 집단이다. 인명진 비대위 체제도 결국 생명 연장을 위한 새누리당의 `정치적 가면극`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
 
비박 세력마저 탈당을 앞둔 만큼, 이제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을 비호하며 특권과 반칙에 찌든 정치집단으로 자리매김 될 것이다. 새누리당은 구차하게 개혁과 혁신을 입에 담지 말기 바란다.

 

11. 한창민 대변인 15:58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내정 관련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창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