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누리당 의원들, "이완영의원 간사직 사퇴하라" 촉구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6/12/22 [16:03]
▲ 새누리당 의원마져 이완영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간사직 사퇴촉구후청문회장을 나가고 있다.     ⓒ김진혁 기자

 

청문회 증인 '위증교사' 논란에 휩싸인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간사직 사퇴를 번복하며 버티기에 나섰다. 이에 22일 열린 '박근혜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는 여야 의원들의 고성이 빗발치는 아수라장 속에서 시작됐다. 

 

"간사직 내려놓겠다"던 이완영의원 말 바꾸기 새누리당마저 "간사직 사퇴하라" 촉구

 

'청문회 방해' 행위로 물의를 빚었던 이 의원은 앞서 지난 14일 3차 청문회에서 국민들의 '18원 후원금' 항의에 불만을 표출하며 여당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당시 이 의원은 간사직뿐만 아니라 향후 국조특위 활동 자체에 대해서도 새누리당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다시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이 의원의 위증교사 의혹을 지적하며 "이완영 의원은 간사 자격은 물론 국조특위 위원으로서의 자격도 없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이 의원의 위증교사 의혹을 지적하며 "이완영 의원은 간사 자격은 물론 신성한 국조특위 위원으로서의 자격도 없다. 제척사유에 해당한다"며 "이곳 청문회장에서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그러자 김성태(새누리당) 국조특위 위원장은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새로 선출된 이후 본 위원장이 이완영 의원의 자격 문제를 가지고 새누리당의 입장을 정리해달라고 요청했다"며 "그 결과 새누리당은 이완영 간사에 대한 사보임 교체 문서가 공식적으로 도착하지 않았고 확인한 바로는 간사를 계속 유지한다는 것이 새누리당의 입장"이라고 대신 전했다.

 

▲ 정의당 윤소하의원     ⓒ 김진혁 기자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이완영 의원은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최소한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의 국민에 대한 도리"며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있는 이 의원이 또다시 간사로 자임하고 있는 것은 새누리당의 조직적인 은폐와 방해 노력의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윤 의원이 이 의원의 이름을 '이완용'으로 잘못 부르는 촌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완용은 을사 5적 중 한 명으로 일본에 나라를 팔아넘긴 매국노로 평가받는다. 윤 의원은 "죄송하다. 발음이 자꾸 그렇게 나와 다시 발음하도록 하겠다"며 이 의원에게 사과했다.

 

▲ 더불어 민주당 박영선의원이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강물을 흐린다는 옛말이 있다.며 이완영 의원 제척을 요구했다.     ⓒ 김진혁 기자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강물을 흐린다는 옛말이 있다"며 "국조위원 미꾸라지를 위원장이 제거해 달라"며 이완영 의원 제척을 요구했다.

 

이에 더불어 새누리당 의원들도 이 의원의 자격을 문제 삼으며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새누리당과 정우택 원내대표에게 요구한다"며 "이완영 간사를 교체해달라"고 촉구했다.

 

▲ 새누당 의원들도 이완영 간사의 자격론 거들먹 이며 지적하고 나섰다.     ⓒ 김진혁 기자

 

황 의원은 "국민적인 공분을 산 상황에서 더이상 새누리당이 이완영 간사를 이어가겠다는 것은 국정조사를 은폐하고 방해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국민적 요구를 받아들이는 것이 새누리당 쇄신의 한 출발"이라며 뼈있는 말을 남겼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이 의원이 결백하다는 주장을 믿고 싶다. 그런데 그 결백하다는 주장의 진정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간사직을 사퇴한다는 게 맞다"며 "이 의원은 '위증교사가 맞다면 의원직을 사퇴한다'고 했으면서 이 말을 번복한다면 그 발언이 가볍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도 "위증교사 의혹이 있다는 사실만 하더라도 특위 전체의 신뢰에 대한 문제라 특위에서 이 의원을 배제해야 한다"며 "지금 신임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특위 배제는커녕 스스로 사임한 간사직까지 재유임시키는, 민심과 정면으로 맞서는 행동을 한다"고 질타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22 [16:03]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강추위에도 꺼지지 않는 13차 촛불(박근혜대통령 퇴진 촉구) / 김진혁 기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정의를 짓밟고 불의의 손을 잡았다ㅣ고연호 대변인 / 오미정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