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선,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6/12/22 [15:19]
▲ 더불어 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 김진혁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함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관한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5차 청문회에서 검찰의 '최순실 국정농단' 수사내용이 거론된 문건을 제시하며 "청와대의 문건"이라고 말했다. 문건에는 미르재단의 이성한 전 사무총장 및 임직원 선발 문제 등 검찰 수사 상황과, 향후 조사에 대한 이른바 '모범 답안'이 기재돼 있다.

 

박 의원은 우 전 수석에게 "이 문건은 김필승 이사(K스포츠재단)라는 사람이 검찰 수사 들어가기 전에 청와대에서 만들어 건넨 문건"이라며 "보시면 익숙할 것이다. 필체가 같다"라고 추궁했다. 이어 "문건 내용은 안 전 수석의 공소장에도 나온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특히 "문건에는 맨 위에 '어제 관계자 조사 상황'이라고 돼서 현재 상황에 대한 법적 검토, 어제 조사한 사람에 대한 집중 질문 등의 내용이 쓰여 있다"며 "이 문건을 안 전 수석이 이렇게 만들 수 있겠나"라고 따졌다.

 

우 전 수석은 그러나 "그건 모르겠지만, 그 문건은 저는 모르는 문건"이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에 "민정수석실에서 만들었을 것"이라고 재차 추궁했지만, 우 전 수석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박 의원은 또 우 전 수석의 롯데그룹 압수수색 정보 사전 유출·제공 의혹에 대해 "롯데그룹이 75억원을 돌려준 게 압수수색 전날"이라며 "우 전 수석이 롯데에 알려줬다고 검찰도 의심한다"고 캐물었다.

 

우 전 수석은 그러나 "저는 70억원인지 75억원인지를 받은 줄도 모른다"며 "돌려주는 것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다 모른다고 답변을 한다"고 지적했지만, 우 전 수석은 "아니다. 사실을 말씀드리는 거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이른바 '정윤회 문건 파동' 수사 축소·은폐 의혹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같은 걸 막은 적이 없다", "저는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역시 부인으로 일관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22 [15:19]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상명대의 사기계약.....짜맞추기 횡포? / 김진혁 기자
오버헤드도어, “한국의 자존심” / 김진혁 기자
시민사회단체, "국회권위 실추시킨 '자유한국당' 배제하고 특검법 직권상정" 요구 / 조승일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에 '3.17서울민주의거',삽입시켜야 / 조승일 기자
특검 연장 촉구ㅣ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 박주민 의원 / 박마리 기자
(주)세스코 실태 고발ㅣ전국민주연합노조, 강병원 의원 / 박마리 기자
윤관석 수석대변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법꾸라지’ 우병우에 대한 구속을 촉구한다. 외4 / 오미정 기자
지방자치단체, 지방자치단체의회, '지방분권 개언' 촉구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