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앗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사모 탄핵반대집회 참석한 한 시민 카터칼로 정당 현수막 훼손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6/12/17 [16:49]

박근혜 탄핵반대 집회에 참석한 시민이 환수 복지당 현수막를 커터칼로  훼손해 경찰로 넘겨 졌다. 

 

▲    커터칼로 정당 현수막을 훼손하고 있는 박사모 회원 ⓒ 김진혁 기자

 

광화문 7번출구 근방 3시40분경. 충남 천안 사는 78년생 김ㅇㅇ씨로 확인됐다. 그는  환수복지당에서 걸어 놓은 현수막 두점을 커터칼로 훼손했다. 이에 주변에 있던 시민들에 의해 저지당하고 바로 경찰서로 넘겨졌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카터칼은 <집에서 가져왔다> <불법 현수막이라 훼손 한 것>이라고 정당화 하려고 했으나. 경찰은 '위험물소지'와 '기물파손죄'를 적용할 것으로 알려 졌다. 

 

▲ 현수막 을 커터 칼로 파손후 김씨는 시민들에 의해 현장에서 파출소로 넘겨져     ⓒ김진혁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17 [16:49]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민들은 문재인에 속으면 안돼" 사시존치 고시생들 강력 규탄 / 조승일 기자
단 한번도 이뤄내지 못한 '적폐청산' "이재명은 합니다" 이재명캠프 지지호소 / 조승일 기자
'전두환의 표창장' 문재인캠프는 '가짜뉴스' 문재인은 '자랑뉴스'ㅣ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 김나라 기자
이선애 헌법재판관 후보 과거‘도가니법’무력화 소송 주도 / 김진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공정성 배재'로 '시끌' / 강동진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장기표, '문재인' "정계에서 퇴출되어야 마땅" 이유 조목 조목 밝혀 / 조승일 기자
알 권리와 취재의자유, 그리고 위험의 외주화 / 김진혁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윤관석 수석대변인, 세월호 희생자들이 3주기 전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 올 수 있기를 기원한다 / 박마리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