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브리핑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2.15] 국민의당 고연호ㅣ공영방송, 언론장악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적폐청산, 시급하다
 
이황규 기자 기사입력  2016/12/15 [10:40]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은 오늘(15) 국회 정론관 오전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     ©조승일 기자

 

공영방송, 언론장악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적폐청산, 시급하다

박정희 독재정권에 이어 박근혜정부의 언론장악이 있었기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가능했던 일이다. 언론이 장악되어 있었기 때문에 수상한 박대통령의 언행들이 오히려 신비주의로 포장되고, 검증되지 않은 채 일반에 감추어져 왔다. 이틈을 타 언론의 사각지대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자들은 국정농단과 기이한 행동들을 마음껏 할 수 있었다.
 
특히, 공영방송들은 이미 많은 언론들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취재에 한창일 때마저도, 이를 여야공방으로 축소하고, 청와대입장만 앞장서서 보도하는 등 언론으로서의 최소한의 기능조차 없었다. 특히 이정현 전 수석의 세월호관련 보도개입, KBS, YTN의 인사에 청와대가 개입했던 증거들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할 것이다. 박근혜 탄핵이후 청산해야할 적폐 중 우선순위는 공영방송을 포함한 권력의 언론장악 해소이다. 언론이 정론으로 바로서는 사회가 될 때, 선진사회로 가는 지름길일 것이다.

 

4. 고연호 대변인 10:25
<최순실, 조직적 은폐조작>
공영방송, 언론장악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적폐청산, 시급하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15 [10:40]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연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80년 말~90년대 경기호황 이끌었던 '노동운동' 2017년 재점화 되나ㅣ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윤종오 의원 / 조승일 기자
"특검에 양승태 대법원장 고발"됐다. / 김진혁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상명대 거짓해명으로 일괄...문화재청은 모르쇠.... / 김진혁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상명대 "서류조작으로 국고 지원 챙겨" / 김진혁 기자
국민의당 정중규 비대위원, "대구희망원 사건 끝까지 지켜볼 것" / 김나라 기자
100만 촛불속 사학비리 근원 상명대 라고 외치는 두 박사. / 김진혁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