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촛불집회]세월호 부모, 분노와 추위도 녹여주는 손길들

김태희 기자 | 입력 : 2016/12/13 [02:04]

     "어머님, 아버님 힘내세요!"

      지난 12월 3일 경복궁역에서 내려서 청운효자동 올라 가는 길

    광화문에서 이곳으로 행진해오는 세월호 부모님들과 시민들 눈에 들어온

    하이얀  광목천에  검정 큰 글씨로 씌어진  " 어머님,  아버님  힘내세요! "  

    단순한 글자가 아닌 가슴 뭉클해지는 응원의 말

 

▲     © 김태희 기자
            ▲      ©  이명옥(광화문노란리본공작소)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이 10일 촛불집회 날에는 세월호 부모님 몇분이

    따스한 보리차물을 시민들에게 핫팩과 함께 제공했다.

    바람까지 불어 기온이 한층 내려간 추위에도 불구하고 광화문 문화제를

    마치고 이곳 청와대 앞까지 진출한 시민들의 언 몸과  분노에 찬 마음을

    녹여주는 따스함이었다.

 

▲     © 김태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