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브리핑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2.07] '朴' 세월호 가라앉을 때 가라앉은 머리 올리고 있었다. 외3ㅣ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 오전 현안브리핑
대구지역 유명인사 1천여 명, 대구시민인 것이 부끄럽다 반성문 발표
 
이황규 기자 기사입력  2016/12/07 [10:10]

[12.07]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 오전 현안브리핑 '朴' 세월호 가라앉을 때 가라앉은 머리 올리고 있었다. 외3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오늘(07) 국회 정론관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     © 오미정 기자

 

가라앉는 세월호를 들어올리는 것보다 가라앉은 머리올리는 것이 더 중요했던 대통령

어제 언론을 통해 세월호가 차디찬 바닷물에 가라앉고 있던 그 시간 박근혜 대통령은 가라앉은 머리를 들어올리고 있었다고 한다.

 

청와대는 해명자료를 통해 머리손질에 소요된 시간이 30분 남짓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의 머리손질이 3백여 명의 국민 목숨보다 중요했던 것인가.

 

30분이 아니라 단 3분도 용서할 수 없다.

 

뻔뻔하게 국민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했던 대통령을

온 국민이 기억하고 있다.

 

사실이라고 믿고 싶지 않은 소식에 온 국민이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 이전에 인간으로서 희생자들의 처절한 절규가 두렵지도 않는가.

 

청와대는 범죄용의자 대통령을 위한 은폐와 엄호 중단하고 박근혜 대통령 스스로 세월호 7시간의 의혹을 밝혀라.

 

국민에게 반성문 쓰게 만드는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지역의 유명인사 1천여 명이 대구시민인 것이 부끄럽다는 반성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반성문을 통해 묻지 마 투표로 그를 대통령으로 뽑은 것을 반성하고, 박정희 딸이라고 지지한 것을 반성한다. 감성의 눈으로 그를 동정한 것을 반성하고, 그의 실상을 모른 채 허상을 좇아 맹신한 것을 반성한다고 밝혔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국민에게 반성문을 쓰게 만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마치 피해자처럼 자신을 포장하지만 이 모든 불행의 씨앗은 대통령이 자초한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 국민을 불행하게 만들지 말고, 4월 퇴진, 6월 대선이라는 헛된 꿈꾸지 말고 당장 물러나라.

 

재벌총수 자질이 의심스러운 모르쇠 답변, 재벌도 공범이다.

어제 박근혜 게이트 청문회를 바라보던 국민들은 속은 답답하다 못해 실소를 감출 수 없었다고 한다.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간다며 법인세 정상화를 온몸으로 거부하고 친 재벌적 정책에 전문성을 내세우며 앞장섰던 재벌총수들이

 

정작 최순실을 등에 업고 정권과 결탁해 대통령을 호가호위한 것에 대해서는 뇌물죄가 두려워 모른다, 송구스럽다는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했다.

 

박근혜 게이트에 있어 국민의 혈세로 자신들의 이익만을 계산하기에 여념없었던 재벌들이야 말로 이번 사건의 주범이자 공범이다.

 

당장의 청문회 회피가 전부가 아니다. 특검을 통해 낱낱이 밝혀질 범죄사실이 두렵지 않은가.

 

국민 앞에 약속한 대로 조속한 시일 내에 비리와 청탁의 온상을 변질된 전경련을 해체할 것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다시는 돈과 권력으로 국민을 능멸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다.

 

탄핵 당할 대통령의 어설픈 대통령직 연명야욕

어제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되도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하겠다며 탄핵안 가결 이후 사임을 거부했다.

 

탄핵당할 대통령의 어설픈 대통령직 연명 야욕이 애처롭다.

 

탄핵이 답이고 퇴진이 해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퇴진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다.

 

2. 이재정 원내대변인 10:00
(1) 가라앉는 세월호를 들어올리는 것보다 가라앉은 머리올리는 것이 더 중요했던 대통령
(2) 국민에게 반성문 쓰게 만드는 박근혜 대통령
(3) 재벌총수 자질이 의심스러운 모르쇠 답변, 재벌도 공범이다.
(4) 탄핵 당할 대통령의 어설픈 대통령직 연명야욕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07 [10:10]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강추위에도 꺼지지 않는 13차 촛불(박근혜대통령 퇴진 촉구) / 김진혁 기자
문화재청과 상명대의 짬짬이 / 김진혁 기자
조의연 판사, '이재용 구속영장 기각' 정의를 짓밟고 불의의 손을 잡았다ㅣ고연호 대변인 / 오미정 기자
인명진 비대위원장, 朴 징계 막고 ‘호위무사’ 자처하고 나서. 외2 장제원 대변인 오후 브리핑 / 오미정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 "부당한 권력과 맞서싸운 '황기철' 전 총장께 격려와 응원 보내야" / 김태희 기자
정치권, 시민사회단체, 19대 대선 '결선투표제' 도입 촉구, "과반 미달 대통령 안돼" / 박마리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박근혜게이트 "대표공범 친박좌장 서청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 조승일 기자
정의당 추혜선, 윤소하 의원 "Kt에 드리워진 청와대의 그림자 걷어내야."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