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도 정유라에게 8억원 상당 말 2마리 상납"

장재원 “말 2필은 승마훈련원 마방으로 들어가 정유라가 전용으로 탔다”

백은종 기자 | 입력 : 2016/12/06 [13:37]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한화가 2014년 8억원 상당의 말 2필을 사서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게 줬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     © 백은종

 

같은 해 10억원 상당의 말을 구입해 정유라씨에게 준 삼성과 함께 한화도 ‘정유라 특혜’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것이다.

 

국정조사 첫번째 질의자로 나선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김승연 한화 회장을 상대로 “2014년 4월26일 한화갤러리아 명의로 8억3000만원짜리 말 2필 구입했냐, 어디에 썼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 회장은 “저희 승마장에서 쓰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이 “한화에 자료 제출을 요구했을 때는 2014년에는 구입한 말이 한 필도 없다고 했다.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자 김 회장은 “잘 모르겠다. 죄송하다”고 짤막하게 해명했다.

 

장 의원은 “이 말 2필은 승마협회 승마훈련원 마방으로 들어가 정유라가 전용으로 탔다”고 말하며 이에 대한 대답을 요구했고, 김 회장은 “그 일을 전혀 모른다. 모르기 때문에 사실인지 아닌지 대답 못하겠다”고 대답했다.

 

장 의원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상대로 “10억원 상당의 말을 정유라에게 준 적이 있냐”고 물었고 이 부회장은 “우리가 지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장 의원은 다시 김 회장을 향해 “2014년 11월 삼성과 빅딜을 성공시키기 위해 이런 부덕한 짓을 저질렀다. 이런 식으로밖에 안 되느냐”고 물었고 김 회장은 침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