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정현 "주류, 비주류 기정사실화하면 당의 화합이 어렵다"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6/11/28 [10:40]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후 생각에 잠겨 있다.     © 김진혁 기자

이정현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참석해 6인 중진협의체에서 비대위원장을 비박계 추천 3인 중 1명으로 결정키로 합의한 데 대해 "비주류에서 얼마든지 좋은 사람을 추천할 순 있지만 이런 식으로 주류, 비주류 기정사실화하면 당의 화합이 어렵다"고 반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하며 "주류나 비주류에서 추천하니 무조건 받으라고 하면, 속하지 않은 나머지 초·재선을 포함한 당 구성원들이 받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당은 국회의원만 있느냐"며 "얼마나 많은, 평생 당비를 내고 보수의 가치 때문에 당을 지키는 수없이 많은 수십만명 당원이 있는데 이런 당원은 어디로 가나, 주류냐 비주류냐"고 큰소리를 쳤다. 

 

이 대표는 "하여튼 좋다. 어떤 안이든 안을 내라"며 "비대위원장 문제는 여러 당 수습 방안 중 하나니 좋은 의견을 내주면 어쨌든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 대표 입장에서는 당내 여러 의견을 최대한 존중할 생각"이라며 "당내에서 지금 위기상황을 잘 이끌어갈 수 있는 비대위원장을 초선에서 추천할 수도 있는 거고 재선에서 추천할 수도 있는거고 그 밖에 다른 모임에서도 추천할 수 있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새누리당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 김진혁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1/28 [10:40]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민들은 문재인에 속으면 안돼" 사시존치 고시생들 강력 규탄 / 조승일 기자
단 한번도 이뤄내지 못한 '적폐청산' "이재명은 합니다" 이재명캠프 지지호소 / 조승일 기자
이선애 헌법재판관 후보 과거‘도가니법’무력화 소송 주도 / 김진혁 기자
'전두환의 표창장' 문재인캠프는 '가짜뉴스' 문재인은 '자랑뉴스'ㅣ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 김나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공정성 배재'로 '시끌' / 강동진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장기표, '문재인' "정계에서 퇴출되어야 마땅" 이유 조목 조목 밝혀 / 조승일 기자
국민 등골 뺀 '담뱃세' '암 등 주요질병' '100% 국가책임'으로 / 박마리 기자
알 권리와 취재의자유, 그리고 위험의 외주화 / 김진혁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