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노회찬 의원, 국정농단의 주범 박근혜씨, 대통령이 아니다. 즉각 퇴진하라.

김동수 보도국장 | 입력 : 2016/11/21 [07:49]

 노회찬 의원, 국정농단의 주범 박근혜씨, 대통령이 아니다. 즉각 퇴진하라.

 

- 검찰수사결과 발표만의로도 대통령 탄핵요건 충분해 -

- 대통령에 뇌물죄 적용하지 않는 것은 검찰 수사의 한계 -

 

김동수 보도국장

▲ 정의당 노회찬 의원     ©편집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창원 성산구)는 오늘(20) 발표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검찰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에서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안종범, 정호성의 직권남용, 공무상기밀누설 등 범죄과정에서 상당부분 공모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20161120, 대한민국 헌정사상 유례없이 현직 대통령이 국정농단의 주범임이 확인되었다고 개탄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죄의식 없는 확신범으로서 국정을 농단하고도 사실이 드러나고 진실이 밝혀지고 있음에도 국민들에게 두 번씩이나 거짓 해명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니다.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오늘 검찰이 밝힌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행위 만으로도 탄핵요건이 충족된다. 대통령이 끝내 자진 사퇴하지 않는다면 국회가 탄핵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노회찬 원내대표는 오늘 검찰수사결과 발표 중, 미르와 케이스포츠 재단 출연금 774억원 모금 등에 대해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은 것은 검찰수사의 한계라며

 

향후 특검을 통해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제3자 뇌물죄를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노회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