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진석 " 개헌으로 난국 돌파"?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6/11/18 [10:14]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 김진혁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8일 “국민적 동의를 토대로 새 헌법을 만든 뒤 그 헌법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를 조정할 수 있다”라며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난국을 타개할 유일한 해법은 개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가 언론 인터뷰에서 한 발언을 소개한 뒤 “최 교수는 국정마비 상황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한 단계 성숙시킬 좋은 기회라고 했다”라며 “그 말을 곱씹으며 개헌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결심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야권의 대선 잠룡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를 거론하며 “시민단체와 손잡고 합법적 정부를 몰아낸 후 과도내각을 구성하겠다는 위한적 구상을 언뜻 언뜻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하며, 문재인 안철수 대표의 주장은 광장에 모인 군중의 힘으로 합법정부를 무너뜨린다는 것”이라며 “두 분 중 한 분이 60일만에 벼락치기로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업그레이드 되는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 전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전해진 거액의 불법자금으로 노 전 대통령이 비극적인 선택을 한 것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지 않았느냐”며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곤두박질 치는데도 두 사람의 지지율이 미동도 하지 않거나 떨어지고 있다는 것은 국민들 대부분이 두 사람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